위중증 및 사망자 감소세…대규모 행사 실외마스크 해제 검토

코로나19 일일 확진자의 감소세가 확연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실외마스크 완전 해제를 검토하고 있다.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만7천917명이다. 1주일 전이자 추석 연휴 이후로 검사 건수가 적었던 지난 13일(5만7천286명)보다 9천369명 감소한 수치다. 2주일 전인 지난 6일(9만9천815명)과 비교해도 확진자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1명 감소한 497명, 사망자는 15명 적은 24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만3천3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50인 이상의 행사와 집회 참석자들에 대한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고려하고 있다.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됐지만 여전히 스포츠 경기장, 콘서트장 등 50인 이상 시민이 참석하는 실외 행사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방역 당국이 이 같이 검토 중인 이유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보다 부담이 적으면서도 국민의 불편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외에도 방역 당국은 귀국 1일차 PCR(유전자증폭) 검사 해제를 살펴보고 있다. 한편 9월 첫째주(4∼10일)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 비율은 10.18%로 10%를 돌파했다. 이정민기자

10주 만에 1만명대…일상 전환 논의 시작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뚜렷한 가운데 10주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대로 떨어졌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9천407명 늘어 누적 2천441만3천873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3만4천764명에서 1만5천357명 줄어든 규모로 코로나19 재유행 초기인 지난 7월11일(1만2천672명) 이후 10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508명으로 전날(489명)보다 19명 늘어 사흘 만에 다시 500명대로 올라왔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39명으로 직전일(46명)보다 7명 줄어 엿새 만에 30명대로 내려왔다. 연령대별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31명(79.5%), 70대 5명, 60대와 50대 각각 1명이고 30대도 1명도 발생했다. 경기지역에선 5천75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추석 연휴 직후 진단 검사 수가 늘며 잠깐 급증했던 신규 확진자 규모가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 것으로 확인된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응체계를 비상대응에서 일상대응으로 전환하는 논의도 속도를 더하고 있다. 국내에선 실내 마스크 의무나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등 추가적인 방역 완화 조치가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예년보다 빠르게 인플루엔자(독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트윈데믹’이 일상회복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방역 당국은 이날부터 스카이코비원의 코로나19 추가 접종에 대한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돼 3차와 4차 접종 사용을 허용했다. 이정민기자

코로나19 확연한 감소세...방역당국 출국전략 사태 논의

코로나19 재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코로나 사태의 출구전략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4천764명 늘어 누적 2천439만4천46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규모는 전날 4만3천457명보다 8천693명 감소했다. 1주 전 11일(2만8천200명)보다는 6천564명 많지만, 이날은 추석 당일(10일)에 진단 검사 건수가 감소했던 상황이 반영된 것이어서 단순 비교는 어렵다. 2주일 전인 지난 4일(7만2천122명)과 비교하면 3만7천358명 줄어 절반 이하 수준이 됐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6천923명→5만7천286명→9만3천962명→7만1천452명→5만1천874명→4만3천457명→3만4천764명 으로, 일평균 5만5천674명이다. 추석 연휴(9∼12일) 줄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연휴 직후 진단 검사 수가 늘면서 잠깐 급증했지만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위중증 환자 수는 489명으로 전날(477명)보다 12명 많았지만 사망한 환자는 46명으로 직전일(57명)보다 11명 줄었다. 경기도에서는 하루 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1천60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인 15일 1만3천857명보다 2천248명 줄어든 수치다. 이처럼 재유행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국내외 방역 당국자들의 ‘출구전략’ 언급이 나오고 있다. 겨울철 또 한차례의 유행이 올 수 있으나 이미 백신, 치료제가 충분히 확보된 만큼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비상대응에서 일상대응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내에서는 실내 마스크 의무나 확진자 격리 의무의 해제 등 추가적인 방역 완화 조치가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예년보다 빠르게 인플루엔자(독감) 유행 주의보가 발령되면서 ‘트윈데믹’이 일상회복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2만여명↓…WHO “코로나19 끝 보인다”

추석 연휴 이후 반등했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선 가운데 대유행의 끝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만1천471명 발생해 누적 2천426만4천470명이 됐다고 밝혔다. 전날(14일) 기록한 9만3천981명보다 2만2천510명 감소했다. 전날에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줄었던 진단 검사 수가 급증해 직전일보다 3만6천672명이나 늘었지만, 이날 다시 진정세로 돌아선 것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507명)보다 16명 감소한 491명 발생했고, 지난 9일 이후에는 500명대를 기록하다 일주일 만에 400명대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사망자는 72명으로 직전일보다 12명 늘었다. 또 경기지역에선 1만8천90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된 개량 백신인 미국 모더나사(社)의 2가 백신이 15일 국내에 도착해 10월부터 접종에 활용될 전망이다. 질병관리청은 오미크론 대응 2가 백신이 이날 80만5천회분, 17일 80만6천회분 각각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또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전망됨에 따라 오는 21일부터 독감 예방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생후 6개월 이상 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생애 처음으로 독감 접종을 하는 어린이는 오는 21일부터 내년 4월 말까지 접종이 가능하다. 한편 이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대유행의 끝이 보인다고 전망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우리는 아직 코로나19의 대유행의 끝에 도달하진 못했지만, 끝이 보인다”고 말했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도 브리핑에서 “우리도 재유행 시기에 4차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먹는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투여하고 있다”며 “향후 코로나19 펜데믹의 끝으로 가는 과정에서 전문가와 긴밀히 협조해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10만명 근접…“독감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재차 10만명에 근접한 가운데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국내 신규 확진자는 9만3천981명 발생해 전날 대비 3만6천672명 증가했다. 연휴 동안 증가한 이동량으로 풀이되며 지난 6일 기록한 9만9천882명 이후 8일 만에 9만명대로 올라왔다. 일주일 전인 지난 7일(8만5천529명)보다도 8천452명 많다. 위중증 및 사망자는 각각 507명, 60명 발생했다. 경기지역에선 2만6천1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추석 연휴 기간에 줄었던 진단 건수가 다시 급증하며 확진자 수도 덩달아 크게 늘어난 것이라 분석했다. 다만 방역 당국은 연휴 이후 나타나는 일시적 현상이라고 선을 그었다. 방역 당국은 또 유행 규모를 짐작할 수 있는 감염 재생산지수는 지난주 0.87로 3주 연속 1이하를 기록해 코로나19 유행세는 꾸준히 감소 추세에 접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등장 이후 잠잠했던 독감 사례가 올해 다시 증가하고 있어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유입 초기인 지난 2020년 2월 이후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이 강화되고 국제 이동이 줄어들며 국내 독감 발생은 급감했고, 이 같은 경향은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지난달 말부터 독감 사례가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고, 증가세는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독감 발생이 상당히 많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고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지금이 독감에 준비하기 가장 좋을 때”라며 코로나19뿐 아니라 독감 유행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이정민기자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엿새 만에 ... 확진자 3만명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엿새 만에 반등해 3만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6천938명 늘어 누적 2천404만1천825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2만8천214명)보다 8천724명 늘어난 수치다. 통상 월요일에 발표되는 신규 확진 규모는 검사 건수 감소로 일요일보다 적은 경향을 보이지만, 이날은 오히려 반등했다. 다만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5일(3만7천530명)보다 592명, 2주 전인 지난달 29일(4만3천111명)보다는 6천173명 적은 수준이다.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1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9만9천822명→8만5천529명→7만2천646명→6만9천410명→4만2천724명→2만8천214명→3만6천938명으로, 일평균 6만2천183명이다. 지난 7∼11일까지 감소세를 보이다 이날 엿새 만에 확진자 수가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553명으로 전날(532명)보다 21명 늘었고, 사망자는 22명으로 직전일(47명)보다 25명 줄었다. 경기도에서는 1만8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추석 당일이었던 전날(10일) 7천69명보다 3천14명 늘며 다시 1만명대로 올라섰다. 한 주 전 같은 일요일이었던 지난 4일 1만682명보다는 599명 줄었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645만3천958명이다. 사망자의 경우 전날(11명)보다 5명 줄어든 6명이 발생해 누적 사망자가 6천954명이 됐다. 도내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35.6%로 전날(34.2%)보다 1.4%포인트 높아졌고,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도 31.8%로 전날(31.0%)보다 0.8%포인트 올라갔다. 양휘모기자

수요일 기준 10만명 미만…추석 원스톱 진료기관 6천곳 운영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명대로 감소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원스톱 진료기관 운영 등 추석 연휴와 관련된 방역 대책을 내놓았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9만9천837명)보다 1만4천297명 적은 8만5천540명이다. 이날 확진자는 수요일 기준(발표일)으로 7월20일(7만6천360명) 이후 7주 만에 10만명 미만으로 내려왔다.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31일(10만3천918명)보다 1만8천378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4일(13만9천294명)보다는 5만3천754명 각각 감소했다. 위중증 환자는 15일 연속 500명대인 521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5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2만2천8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9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방역 당국은 ‘추석 방역 및 의료 대책 준비 상황’을 발표했다. 우선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하는 동네 병·의원 ‘원스톱 진료기관’ 6천곳이 연휴 기간 문을 연다. 또 이곳 근처에는 500곳 이상의 약국이 연휴 내내 먹는치료제 조제를 담당한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전국 682곳의 임시선별진료소를 연휴 기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정보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과 카카오맵 등을 통해 공개했다. 이정민기자

화요일 기준 6주 만에 10만명 미만…계절독감 동시 유행 우려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방역 당국이 해당 감염병과 계절독감의 동시 발생을 내다봤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9만9천837명이다. 이른바 ‘휴일 효과’가 사라진 화요일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0만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7월26일(9만9천228명) 이후 6주 만이다. 다만 전날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임시선별검사소가 폐쇄되는 등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적게 나왔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달 30일(11만5천615명)보다 1만5천778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15만207명)보다 5만370명 각각 적다. 위중증 환자는 536명, 사망자는 44명이며 경기지역에선 2만6천78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올해 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계절독감(인플루엔자)이 한꺼번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이 나타날 것으로 판단, 대책을 마련 중이다. 한편 지난달 넷째주(8월21~27일)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9.66%로 집계됐다. 또 환자 1명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키는 숫자인 감염재생산지수(Rt)는 2주째 ‘1’ 이하를 기록, 유행 감소세가 확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정민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