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14일 연속 1만명 미만…팍스로비드 효과성 입증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2주째 1만명 미만으로 집계된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약 1년7개월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2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8천992명)보다 1천495명 적은 7천497명이다. 이는 1주일 전인 지난 16일(7천992명)보다는 495명, 2주 전인 9일(1만2천155명)보다는 4천658명 각각 감소한 수치다. 특히 신규 확진자는 14일 연속 1만명 밑으로 조사됐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지난 2020년 11월16일(55명) 이후 가장 적은 58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14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하루새 1천97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60대 이상의 확진자 3만5천287명을 대상으로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효과를 확인한 결과, 투약시 중증·사망 위험도를 약 절반가량으로 낮추는 것으로 확인했다. 실험 대상자 중 이를 복용한 투약군은 7천63명, 복용하지 않은 미투약군은 2만8천224명이다. 두 집단을 비교 분석한 결과, 중증화율은 58%, 사망률은 46% 각각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특허청은 앞으로 1년 동안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분야 특허출원을 우선심사 대상으로 지정한다. 또 미국 모더나사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개발한 새로운 백신이 해당 변이의 하위에 대해서도 면역 효과를 지닌 사실을 입증했다. 이정민기자

방역 당국 “유행 감소세 둔화”…원숭이두창 국내서 최초 확인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8천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유행 감소세가 둔화됐다고 진단했다.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9천310명)보다 318명 적은 8천992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5일(9천428명)보다는 436명, 2주일 전인 지난 8일(1만3천355명)보다는 4천363명 적은 수치다. 그럼에도 방역 당국은 유행 감소세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평가했다. 더욱이 지난 4월18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으로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기 때문에 인구 이동으로 인한 확산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예방접종과 마스크 착용, 환기 등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한편 재감염 사례 비중을 살펴보고 있다. 백신 접종 후 시간이 경과한 확진자가 면역력 저하로 또다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이틀째 60명대인 64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11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2천28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의 확진자가 처음 발견됐다. 지난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에서 귀국한 30대 남성으로 이 남성은 입국 직후 해당 공항의 격리시설에서 머물렀기에 동거인과 같은 고위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방역 당국은 원숭이두창 감염병 위기 대응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지역방역대책반을 설치·운영한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껑충…방역 당국, 4차 접종 고심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두 배 넘게 증가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올해 가을 면역 저하에 따른 재유행을 우려하고 있다. 2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 3천538명의 2.6배 많은 9천310명이다. 주말이 지나고 검사량이 늘어나면서 감염사실이 확인된 시민이 많아진 게 원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전날의 검사량은 1만7천531건에서 이날 9만7천419건으로 급증했다. 다만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4일(9천771명)보다 461명 적다. 2주일 전의 경우 지난 7일(6천171명)보다는 3천139명 많으나 당시는 현충일에 따른 휴일 효과 반영되면서 비교에는 무리가 있다는 분석이다. 더욱이 하루 확진자는 12일 연속 1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020년 11월18일(67명) 이후 약 1년7개월여 만에 70명 미만인 68명으로 조사됐다. 이날 사망자는 12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2천521명이 하루 동안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전날 886명보다 1천635명 많은 수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올해 하반기 재유행을 대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4차 백신 접종을 고민 중이다. 현재 4차 백신 접종 대상은 60세 이상이다. 방역 당국은 해당 연령대의 백신 효과를 분석한 결과, 20.3%의 감염 예방, 50.6%의 중증화 예방을 입증했기에 하반기 면역 저하로 인한 확산 방지를 위해 이러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한편 지난주(6월12∼18일) 전국·수도권·비수도권 코로나19 위험도는 모두 ‘낮음’ 단계로 평가됐다. 이정민기자

전국·경기도 확진자 급감…주말 효과 영향

전국에서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약 다섯달 동안 최소치를 기록한 가운데 경기도 확진자도 급감했다.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6천71명)보다 2천533명 적은 3천538명이다. 검사를 희망하는 시민이 줄어 양성판정사례도 감소하는 이른바 ‘주말 효과’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주말·휴일 직전이었던 지난 18일 검사량은 7만7천192건, 19일은 2만3천462건을 기록하다가 이날은 1만7천114건으로 감소했다. 여기에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3일(3천823명)보다 285명, 2주 전인 지난 6일(5천22명)보다 1천484명 각각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한 지난 1월11일(3천94명)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18일 이후 사흘째 70명대인 72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사망한 시민은 10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지난 1월3일(947명) 이후 167일 만에 1천명 미만인 886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영유아 사이에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과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5~11일 전국 208개 표본감시관에 신고된 노로바이러스 감염 환자와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 환자는 각각 142명, 103명으로 이는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4월18일)된 시기인 4월17~23일(41건·16건)과 비교하면 증가한 수치다. 이 외에도 방역 당국은 이날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누구나 요양병원·시설 내 대면 면회를 허용했다. 이정민기자

10일 연속 1만명 미만…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도입 유예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열흘째 1만명 미만으로 집계된 가운데 방역 당국이 확진자에 대한 격리의무를 유지하기로 했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6천842명)에 이어 이틀 연속 6천명대인 6천71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2일(7천377명)보다 1천306명, 2주일 전인 지난 5일(9천832명)과 비교해 3천761명 각각 감소했다. 더욱이 일요일 발표 기준 양성 판정을 받은 시민은 지난 1월16일(4천186명) 이후 22주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 70명보다 1명 적은 70명이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14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전날 1천698명보다 292명, 1주일 전의 1천690명보다는 284명 각각 적은 1천406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20일 적용이 거론됐던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 도입을 4주 동안 미루기로 했다. 해제 시 지금보다 최대 8.3배 많은 하루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내달 20일까지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은 7일 동안 격리에 들어가야 한다. 방역 당국은 4주 동안 ▲사망자 ▲치명률 ▲유행예측 ▲초과 사망자 ▲변이 바이러스 ▲의료체계 대응역량 등 6개 핵심·보조지표를 토대로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20일부터 요양병원·시설에 있는 가족을 만나는 데 제약이 됐던 백신 접종 기준이 사라진다. 그동안에는 3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 등만 접촉 면회가 허용됐으나 이러한 방침이 없어져민서 누구나 해당 시설의 입원자와 입소자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다만 희망자는 사전 예약을 진행해야하는 동시에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자 6천842명…9일째 1만명 아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1일 만에 6천명대로 감소한 가운데 9일째 1만명 아래를 유지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6천84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1천827만481명을 기록했다.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10일 9천315명으로 떨어진 후 9일째 1만명 미만대를 이어가고 있고, 이는 토요일 기준 22주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병원에서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71명으로 일주일째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으며, 전날(82명)보단 11명 감소했다. 또 사망자는 11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 수는 2만4천427명을 나타냈다. 또 경기 지역에선 1천69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전날(1천723명)보단 25명 줄어들고 한 주 전 같은 금요일이었던 지난 10일 2천67명보단 369명 감소한 수치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496만3천583명이다. 사망자는 3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 수는 6천254명을 기록했다. 시군별로는 수원시(157명)·화성시(145명)·용인시(144명)·성남시(137명)·파주시(136명)·고양시(106명) 등 6개 시를 제외한 25개 시군이 100명 미만이며, 동두천시(4명)·가평군(5명)·과천시(8명) 등 3개 시·군은 한자릿수를 나타냈다. 도내 코로나19 전담 병상 가동률은 3.8%로 전날(4.3%)보다 0.5% 낮아졌고, 중증 환자 병상 가동률도 5.3%로 전날(6.1%)보다 0.8% 내려갔다.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1만1천328명으로 전날(1만1천507명)과 비교해 179명 줄어들며 1만명대 초반을 유지했다. 한편 경기 지역 백신 접종률은 1차 87.6%, 2차 86.7%, 3차 63.9%, 4차 31.7%다. 김정규기자

1주일 연속 1만명 미만…방역 당국 “변이 탓에 집단면역 어려워”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1주일째 1만명 미만을 기록한 가운데 방역 당국이 90%를 웃도는 국민의 항체형성률에도 집단면역이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9천435명)보다 1천441명 적은 7천994명이다. 여기에 1주일 전인 지난 9일(1만2천157명)보다는 4천163명, 6·1 지방선거 휴일 다음 날이었던 2주일 전 지난 2일(9천890명)과 비교하면 1천896명 각각 줄어든 것으로 산출됐다. 1만명 밑 하루 확진자는 지난 10일부터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양성판정사례가 감소 그래프를 그리면서 국내 복수의 연구팀은 이달 말까지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으며 특히 이창형 울산과학기술원(UNIST) 수리과학과 생물수학랩 연구팀은 오는 29일 3천956명의 발생을 예측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닷새 연속 100명 미만인 98명이고 사망자는 8명이다. 경기 지역에선 149일 만(1월17일 1천530명)에 평일 1천명대인 1천993명의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자연 감염과 백신 접종에 따라 94.9%의 국민이 이와 관련한 항체를 갖고 있다는 표본 조사 결과가 나왔음에도 방역 당국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잇따라 출현하는 변이 바이러스 탓에 집단 면역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한편 방역 당국이 17일 확진자에 대한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유명순 서울대 교수 연구팀이 만 18세 이상 남녀 1천6명에 대해 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47%는 유지로, 36%는 해제로 각각 답했다. 조사 결과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9%p다. 이정민기자

6일째 1만명 미만…해외 유입 급증에도 “입국 완화 유지”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6일째 1만명 미만을 기록한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가 늘어났음에도 방역 당국이 입국 완화 조치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9천778명)보다 343명 적은 9천435명이다. 1주일 전인 지난 8일(1만3천355명)보다는 3천920명, 2주일 전인 지난 1일(1만5천788명)과 비교하면 6천353명 각각 감소한 수치다. 1만명 밑의 확진자는 지난 10일부터 이어지고 있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감소세에 접어든 이후 휴일이나 휴일 직후 하루 확진자가 1만명 미만을 기록한 적은 있었으나 주 중반까지 1만명 미만의 확진자가 계속되는 것은 처음이다. 다만, 이날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전날(41명)보다 63명 증가한 104명으로 집계됐다. 다른 나라에서 귀국한 이후 곧바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100명 이상으로 나타난 것은 지난 3월11일(106명) 이후 96일 만이다. 당시에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하루 동안 양성 판정을 받은 시민이 28만명대로 조사됐던 시기다. 그럼에도 방역 당국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감소세가 나타나는 상황에서 국내 확산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귀국 후 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는 등 현행 입국 완화의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이유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나흘 연속 두자릿수인 93명이고 사망자는 9명이다. 경기도에선 하루 동안 2천28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등으로 아프면 쉴 수 있도록 최저임금의 60%를 지급하는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내달 4일부터 1년간 시행한다. 시범 사업 대상은 부천, 서울 종로 등 6개 지역의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사람 중 이와 관련한 지원자다. 또 오는 18일 예정된 2022년도 지방공무원 9급 공채시험과 관련, 확진자는 별도의 시험장에서 응시하게 할 방침이다. 이정민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