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검찰 출석… 1억4천만원 수수 혐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15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 실장을 피의자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당초 정 실장의 출석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는 취재진들이 대기 중이었지만, 정 실장 측 요청에 따라 소환은 비공개로 이뤄졌다. 정 실장은 2013∼2020년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경기도 정책실장 등을 지내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이른바 ‘대장동 일당’으로 불리는 이들에게 각종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천만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다. 또 대장동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김만배씨와 보통주 지분 중 24.5%에 해당하는 배당(세후 428억원)을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 등도 있다. 이 밖에도 지난해 9월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있다. 검찰은 이번 조사를 통해 정 실장의 각종 혐의 뿐 아니라 이 대표의 개입 및 배후 의혹에 대해서도 들여다 본다는 계획이다. 현재 정 실장은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김경희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