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부대용품 판매 급증

최근들어 김치냉장고 등 김장부대용품 판매가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평균 30∼40%정도 늘고 있어 경기회복으로 김장을 담그는 가정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IMF(국제통화기금)로 경기가 최악이었던 지난해 김장철에 비해 올해의 경우 가계수입이 늘면서 김장부대용품 판매도 평균 30∼40%정도 늘어나는 등 판매호조를 보이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의 경우 최근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으면서 고무·위생장갑이 지난해 비해 20%, 액젓을 비롯, 김장젓갈류는 30%이상의 매출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김치냉장고판매도 지난해 같은기간 하루평균 1∼2대에 비해 올해에는 3∼4대이상씩 판매되고 있다. 킴스클럽 수원점은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22일까지 김장용 배추, 무 등을 시중가격보다 40%정도 저렴하게 1일 400통씩 한정판매하고 있는 가운데 오전에 모두 매진되면서 위생장갑, 밀폐용기 등 김장부대용품 판매도 지난해에 비해 20∼30%이상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LG백화점 구리점도 김장부대용품 판매가 지난해에 비해 전체적으로 20∼30%정도 늘어난 상태다. 특히 수원 영동시장을 비롯 재래시장에도 지난해에 비해 소금에 절인 김장배추·무를 찾는 소비자들도 부쩍 늘고 있는데다 김장용품을 구입하려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킴스클럽 수원점 관계자는“경기회복세에 힘입어 김장을 담그려는 가정이 늘면서 김장용품판매가 늘고 있다”며“김장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이달말부터는 매출신장세가 더욱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말했다./박승돈기자 sdpark@kgib.co.kr

창업확산 법원경매 공장들 인기

경기가 회복에 따른 창업이 확산되면서 법원경매나 성업공사 공매에 나오는 공장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안산, 부천, 안양 등 중소기업이 밀집한 지역의 낙찰가율이 97년 수준에 이르거나 상회해 이들 지역 금융기관들이 공장경매를 통한 채권회수능력이 호전되고 있다. 12일 한국은행 수원지점이 발표한 경기지역 공장경매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186개에 이르던 부도업체수가 올들어 1/3로 크게 감소하고 있으며 창업확산과 부동산 경기회복으로 경매시장에서 공장에 응찰하는 수요자가 많아져 낙찰률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중 낙찰건수는 지난해 월평균 65건의 2배수준인 월평균 120건에 이르고 있으며 낙찰률도 지난해 평균 16.5%에 그쳤으나 올들어 30%수준으로 크게 상승했다. 특히 3·4분기에는 낙찰률이 30.6%로 높아져 97년 29%보다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경매공장 낙찰건수가 늘어나면서 낙찰가율(감정가대비 낙찰금액)도 상승해 지난해 평균 50%수준에서 올들어 상반기 53.3%, 3·4분기 57.9% 등 상승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97년 낙찰가율 72.1%수준에는 크게 미달하고 있으며 대우그룹 구조조정 영향으로 8∼9월중에 낙찰가율이 하락세로 반전되기도 했다. 지역별로는 중소기업이 밀집한 안산, 부천, 안양, 용인 등 4개지역의 낙찰률이 상반기중 평균 34%를 기록했으며 3·4분기에도 안산과 부천은 각각 42.7%, 33.3%를 높지만 안양, 용인지역은 상품성 있는 공장들이 소진상태에 있어 낙찰률이 크게 하락한 16.7%, 13%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은 부천이 3·4분기중 90%에 가까운 89.7%를 기록했고 용인시 72%, 안양 68.1%, 안산 62.3%로 97년 수준에 이르렀다./정근호기자 ghjung@kgib.co.kr

고유가 원화절상 악재 무역수지 비상

고유가와 원화절상의 악재가 겹치면서 연말 무역수지 흑자목표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최근 국제 원유값이 급반등세를 보이면서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데다 수출의 최대 변수인 원-달러 환율도 4개월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다. 이에 따라 정유, 항공·교통, 석유화학 등 원유값 상승으로 원가상승 압력을 받을 업종과 조선, 자동차 등 원화절상에 민감한 업종의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 12일 산자부에 따르면 한국 수입원유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두바이산 원유값은 지난 8일 배럴당 23.21달러로 90년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9, 10일에도 23.58달러, 23.28달러로 계속 초강세를 이어갔다. 또 10일 국제기준유인 북해산 브렌트유와 서부텍사스유도 1주일전에 비해 2달러 정도 오른 배럴당 24.62달러, 24.28달러 가까이 뛰었다. 이와함께 원-달러 환율은 연초에 달러당 1천200원에서 3월에는 1천240원대까지 올라갔으나 하반기들어 내려가기 시작해 11월12일에는 1천176원으로 7월초 이후 4개월만에 처음으로 1천180원대가 무너졌다. 올해 무역수지 흑자와 외국인투자 유치 등으로 외환시장에 달러가 계속 유입되고 있어 정책 당국의 개입이 없는 한 환율의 추가하락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제유가 상승과 원화절상이 겹치면서 정유, 석유화학, 항공·교통 등 원유값이 원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업종과 조선, 자동차 등 대일 경합도가 큰 업종은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한편 원유 도입가격이 배럴당 1달러 오르면 연간기준으로 수입은 8억7천만달러가 늘고 수출은 1억7천만달러가 줄어 무역수지 흑자규모는 10억4천만달러가 줄어든다. /강경묵기자 kmkang@kgib.co.kr

유가급등 무역수지 흑자관리 비상

최근들어 국제 원유값이 급등세를 보이면서 90년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기록, 막판 무역수지 흑자목표 관리에 비상이 걸리는 등 국내 산업계에도 심각한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산자부에 따르면 두바이산원유 값은 9일 국제 현물시장에서 배럴당 23.21달러로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10일에도 23.58달러까지 올랐으며 10일 국제기준유인 북해산 브렌트유와 서부텍사스유(WTI)도 1주일전에 비해 2달러 정도 오른 배럴당 24.62달러, 24.48달러에 각각 거래됐다. 한국 수입원유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두바이산 원유는 올들어 지난 9월22일 석유수출국기구(OPEC) 총회 직후인 같은달 24일 배럴당 23.01달러까지 올랐었으며 다시 하락했다가 11월8일부터 갑자기 오르기 시작, 3일만에 배럴당 2달러 가까이 뛰었다. 국제 원유값의 급상승세는 OPEC의 감산시한 연장 잠정 발표 이후 멕시코도 감산에 동참할 것이라는 발표가 나온데다 겨울철을 앞두고 최대 소비국인 미국의 원유재고가 지난해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원유 도입가격이 배럴당 1달러 오르면 연간 기준으로 수입은 8억7천만달러 늘고 수출은 1억7천만달러가 줄어 흑자폭이 10억4천만달러 줄어들게 되며 국내 평균 유가도 ℓ당 14원정도 상승요인이 작용한다./박승돈기자 sdpark@kgib.co.kr

경제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