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일보 보도, 그 후] 파주시 연풍리 성매매업소 1곳 적발…폐쇄 신호탄 쐈다
경기일보 보도, 그 후

[경기일보 보도, 그 후] 파주시 연풍리 성매매업소 1곳 적발…폐쇄 신호탄 쐈다

결정 단속

파주시가 경찰과 성매매 집결지 암행 합동단속에 나서 위반행위 업소를 적발했다. 김경일 시장이 새해 첫 결재문서로 성매매집결지 페쇄 등 정비계획에 서명하고 있다.  파주시 제공 

 

파주시가 경찰과 성매매 집결지 암행 합동단속에 나서 위반행위 업소를 적발하는 등 성매매집결지 폐쇄 신호탄을 쐈다.

 

앞서 파주시는 김경일 시장이 새해 첫 1호 결재로 성매매 집결지 폐쇄정비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김진기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9개 부서, 5개 기관 등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성매매집결지 정비TF를 구성(경기일보 12일자 10면)한 바 있다.

 

12일 파주시에 따르면 시는 경찰서와 합동으로 파주읍 연풍리 일원 성매매 집결지 합동단속에 나서 위반행위 업소 1곳을 적발했다. 성매매집결지정비TF가 신설되고 이뤄진 첫 단속이다.

 

시는 성매매 피해 여성을 대상으대로 성매매 강요여부와 외부와의 연락 차단 등을 집중 상담한 결과 인권침해사례를 확인했다. 

 

이어 법률·의료·직업훈련 등 지원이 가능한 성매매피해상담소 기관을 안내했다.

 

김경일 시장은 “성매매 집결지 폐쇄에 모든 역량을 더 집중해달라”며 “성매매 집결지 완전 폐쇄가 이뤄질 때까지 경찰과 함께 쉬지 않고 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주읍 연풍리 일원 성매매 집결지는  6·25전쟁 이후 미군 주둔과 함께 들어섰으며 그동안 재건축과 재개발 붐이 일면서 폐쇄위기에 몰렸으나 아직까지 유지되고 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