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오산IC 물류센터로 교통대란…시의회 ‘네탓 공방’
지역사회 오산시

오산IC 물류센터로 교통대란…시의회 ‘네탓 공방’

오산IC 인근 대형물류센터 2곳 건립으로 교통대란이 우려되는데도 지역 정치권은 ‘네탓 공방’만 벌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은 풍농물류센터 전경, 오산시 제공

오산IC 인근 대형물류센터 2곳 건립으로 교통대란이 우려되는데도 시의회는 ‘네 탓 공방’만 벌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8일 오산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오산IC 인근에 건축 중인 ㈜더본물류센터가 지난 1일 조건부 준공 승인을 받았고 풍농물류센터도 내년 1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풍농물류센터는 대지면적 4만3천151㎡에 건축면적 1만7천168㎡, 연면적 9만8천333㎡ 규모로 하루 화물차 1천100여대가 드나들 것으로 추정된다. 성호중고교 통학로와 맞닿은 해당 물류센터는 2019년 12월 인허가 당시부터 학생들의 통학로 안전 문제가 제기됐는데도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채 공사가 진행 중이다.

㈜더본물류센터는 대지면적 2만9천935㎡, 건축면적 5천969㎡, 연면적 3만9천919㎡ 규모로 물류센터가 운영되면 하루 화물차 200~300대가 출입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 물류센터도 성호중고교 앞 도로를 경유해 진출입하는 구조로 통학로 안전은 물론 심각한 교통체증도 우려되고 있다.

시는 ㈜더본물류센터 정문 인근 성호대로에 신호등 설치와 신호체계를 개선하고 물류센터에 해당 도로부지 확보 자금을 시에 예치하는 조건으로 준공 허가를 내줬고 풍농물류센터는 준공 이전 통학로를 조성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공사 중단과 준공 승인 철회,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국민의힘 의원은 “몰염치하고 무책임한 정치공작”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풍농물류센터 관련 지난달 16일 기자회견과 반박성명 등으로 한 차례 공방을 벌였던 시의원들은 ㈜더본물류센터를 두고 또다시 성명서 발표와 반박 기자회견으로 공방을 이어나갔다.

민주당 의원들은 앞서 5일 본회의장에서 성명을 발표하고 ㈜더본 물류센터 준공 승인 철회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8일 오후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당리당략에만 몰두한 무분별한 정치 공세와 공작정치를 멈추라고 요구했다.

주민 한모씨(50·오산시 대원동)는 “시의회는 안전한 통학로 확보와 교통체증 해소를 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물류센터 운영에 따른 학생 통학로 안전과 교통체증 등 제반 문제에 대해 해당 업체 등과 협의해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산=강경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