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정상권 양주소방서장, 내년 소방력 강화와 현장에 강한 소방관 양성에 역점
사람들 사람들

정상권 양주소방서장, 내년 소방력 강화와 현장에 강한 소방관 양성에 역점

image
정상권 양주소방서장

정상권 양주소방서장은 내년에 역점을 두고 추진할 사업으로 소방력 강화와 현장에 강한 소방관 양성을 꼽았다.

정 서장은 “공동주택 단지마다 각기 상이한 문주와 차단기 시스템, 소방차량 전용구역 내 주차행위 등으로 인해 소방차량들이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등 소방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고 있다”며 “내년도에는 공동주택 소방활동 장애요인을 개선하고 종합훈련시설을 이용한 소방력을 강화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소방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소방서는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장방문을 통해 장애요인을 직접 확인하고 환경개선이 필요한 단지를 선별해 안전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다른 주안점은 소방력 강화다.

정 서장은 “회천119안전센터 부지 내 종합훈련시설을 이용해 다양한 재난현장에서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화재진압훈련, 로프구조훈련, 드론조작훈련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현장에 강한 소방관을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소방서는 최근 자체 특수시책으로 추진한 공동주택 픽토그램 설치사업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도내 35개 소방서 최초로 지자체로부터 예산을 지원 받아 모든 공동주택에 피난픽토그램을 설치, 재난예방의 으뜸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피난픽토그램은 화재 등 재난 시 대피경로와 피난 출입문 식별을 쉽게 하는 축광형태의 안내표지판과 피난안내선 스티커로 공동주택 화재시 연기로 인해 비상구를 착각해 참변이 일어나는 경우가 많아 이같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양주시와 협업해 양주지역 모든 공동주택에 피난픽토그램을 무상 보급·설치를 완료했다.

정 서장이 화재 등 각종 재난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강조하는 것이 적극적인 재난·화재예방 홍보활동이다.

재난예방과는 대국민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 비대면 채널은 물론 포스터와 각종 홍보물을 보급하는등 다양한 안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시민과 직접 소통하는 안전체험교육 등 안전교육과 함께 안전문화 조성에도 노력하고 있다.

정상권 양주소방서장은 “화재 위험성이 높아지는 겨울철을 앞두고 11월을 불조심 강조의 달로 지정, 범국민 화재예방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양주소방서가 운영 중인 누리집, SNS 등을 활용한 불조심 콘텐츠 자료 제공은 물론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소방안전교육 등 다방면적인 예방활동으로 안전한 양주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