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 14건 범죄 피해자에 1천780만원 지원
사람들 사람들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 14건 범죄 피해자에 1천780만원 지원

17일 수원의 한 일식당에서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 위원들이 ‘2022년 제9차 피해자지원심의위원회’를 하고 있다. 수원범피 제공.

수원지역범죄피해자지원센터(이사장 이순국·수원범피)가 살인미수 등 총 14건의 범죄피해자들에게 1천78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원범피는 17일 수원의 한 일식당에서 ‘2022년 제9차 피해자지원심의위원회’를 열고 심의를 진행했다.

이번 심의위에서는 조현병으로 인해 자신의 어린 자녀를 칼로 찔러 중상을 입게 한 사건의 피해자 가족에게 병원비와 생계비를 지원하기로 정하고, 간병비는 전국범죄피해자지원연합회에 추천해 적절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전 연인으로부터 지속적인 스토킹을 당한 피해자에게도 병원비와 생계비를 지원하는 한편 피의자로부터 보복의 우려가 있어 이사를 할 수 밖에 없는 피해자의 사정을 고려해 수원지검 피해자지원실과 연계, 주거이전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이 피해자가 심리적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수원스마일센터에 연계해 도움을 받도록 했다.

수원범피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례 관리를 통해 가정폭력 피해자의 생계적 어려움을 확인하고, 추가생계비를 지원해 현실적으로 고통을 해소할 수 있도록 돕기로 결정했다.

이순국 이사장은 “피해자 보호·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피해자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경제적·정서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피해자뿐만 아니라 그 가족의 고통도 함께 위로·격려해 이들의 정상적인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