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공무원, ‘마약밀수’ 혐의로 호주에서 체포…직위해제
정치 정치일반

경기도 공무원, ‘마약밀수’ 혐의로 호주에서 체포…직위해제

경기도청 소속 7급 공무원이 호주에서 마약 밀수 혐의로 체포돼 직위 해제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 사업소 소속 7급 공무원 A씨(57)는 지난달 8일 호주 시드니 공항에서 마약 밀반입 혐의로 호주 국경수비대(ABF)에 체포됐다. A씨는 책과 가방 속에 코카인 2.5㎏을 숨겨 들여오다가 현재 호주 구치소에 구금 중이며, 도는 A씨를 직위 해제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 4일 시드니 한국 영사관으로부터 해당 공무원이 마약 밀반입으로 체포된 사실을 공식적으로 통보받았다”며 “A씨는 지난달 8일 시드니 공항에서 책과 가방 속에 코카인 2.5㎏을 숨겨 들여오다 국경수비대에 체포됐다고 보도된 57세 한국인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연방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도쿄에서 시드니행 항공편을 이용해 시드니 공항에 도착했다. 이후 국경수비대는 짐 수색을 통해 7억원 상당의 코카인을 발견했다.

그는 마약 밀반입 혐의로 체포된 뒤 기소됐으며 지난달 10일 법원에 출두했는데, 보석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형법에 따르면 마약 밀반입 혐의는 최대 종신형을 받을 수 있다.

A씨가 속한 사업소 관계자는 “최근 시드니 영사관에서 도에 관련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손사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