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꿈꾸는 경기교육] 김포 보름초를 소개합니다
사회 꿈꾸는 경기교육

[꿈꾸는 경기교육] 김포 보름초를 소개합니다

이경자 교장 부임 기념 인터뷰
학생·교사·부모 모두가 만족하는 행복한 배움의 터 만들기 ‘온 힘’

image
조서윤 김포 보름초 통신원

지난 9월1일, 김포 보름초등학교에 이경자 2대 교장 선생님이 부임했다. 부임한 첫날, 학교 방송을 통해 학생들과 설레는 첫 만남이 이뤄졌다. 방송을 본 학생들은 새로 온 교장 선생님이 어떤 분인지 궁금해했다. 교장 선생님은 새 학기를 시작하며 여러 가지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 매일 아침마다 등굣길에서 따뜻한 인사로 우리들을 맞아 주시겠다고 했다. 그동안 없었던 아침 등굣길 인사로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됐다. 그래서 나는 이경자 교장 선생님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해봤다.

Q 보름초와 학교 학생들의 첫인상은 어땠나요?

A 학교가 깨끗하고 규모가 크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다. 그리고 방송을 통해 만남을 가진 뒤 학생들이 저를 만날 때마다 인사를 반갑게 해주고 밝게 웃는 모습에서 학교 생활에 만족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Q 초등학교 교육에서 가장 강조하는 것이 무엇인지.

A 기초·기본교육을 통해 실력을 겸비하며 인성교육을 통해 더불어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것이다.

Q 교장 선생님으로 부임한 각오는 어떤가요?

A 보름초의 학생들은 즐겁게 학교 생활을 하고 선생님들은 신나게 가르치며, 학부모님들은 만족하는 행복한 배움의 터가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

Q 보름초의 학생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A 부임 첫날 방송을 통해 말했듯이 행복한 학급을 만들기 위해 서로 존중, 배려, 양보하면서 사이좋게 지내고 학생들의 학습, 생활지도를 위해 늘 노력하고 계신 선생님과 열심히 공부하며 지식재산을 쌓으면 좋겠다.

Q 곧 중학생이 될 6학년 학생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나요?

A 초등학교에서 배운 것을 토대로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 생활하면서, 자기가 한 일에 대해서는 책임을 질 줄 아는 사람이 되기 바란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교장 선생님의 보름초 학생들을 향한 관심과 사랑을 느낄 수 있었다. 새로 부임하신 교장 선생님과 보름초 학생, 선생님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2학기 생활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조서윤 김포 보름초 통신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