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의회 민주당, “민생 위한 추경안 심사에 적극 동참하라” 국힘 비판
정치 도·의정

경기도의회 민주당, “민생 위한 추경안 심사에 적극 동참하라” 국힘 비판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도의회 국민의힘을 향해 ‘민생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도의회 운영위원회가 추경안을 심사하던 중 파행을 겪은 것이 국민의힘 때문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도의회 민주당 대변인단은 2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8일 도의회 운영위가 추경안을 처리하지 못하고 파행됐다. 국민의힘 소속의 기획재정위원장 지미연 의원(용인6)이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의 일반회계 전출이 승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의회 운영위 소관 추경안 처리를 할 수 없다고 주장했기 때문”이라며 “심지어 여야 양당 의원들의 의견을 잘 수렴해 원만하게 운영위를 진행할 책임이 있는 김정영 운영위원장(국민의힘·의정부1)과 고준호 부위원장(국민의힘·파주1)도 지미연 의원에게 아무런 의견도 제시하지 못하고 운영위 파행에 동참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의힘이 민생 예산을 보이콧하게 되면 당장 학교 급식경비 523억원과 누리 과정 지원 1천68억원, 방과 후 돌봄 운영 76억원 마저도 처리하지 못하게 되고, 결국 학생들의 건강권과 학습권에 큰 피해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며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으로 국민들 사이에서 제2의 IMF가 오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경제위기 불안감이 엄습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민생 예산을 보이콧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 국민의힘은 하루빨리 보이콧을 중단하고 1천390만 도민의 아우성을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