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건보 인천경기지역본부, ‘우리동네 행복더(+)함’ 기증식으로 소상공인·취약계층 도와
사람들 사람들

건보 인천경기지역본부, ‘우리동네 행복더(+)함’ 기증식으로 소상공인·취약계층 도와

image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와 용인시가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을 위한 기증식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이하 경인본부)가 용인시와 함께 소상공인과 저소득층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경인본부는 28일 용인시청에서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판로 확대와 결식 위기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먹거리 지원을 위한 ‘우리동네 행복더(+)함’ 기증식을 진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기증식에는 서명철 건보 경인본부장을 비롯해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참석했다. 이번 기증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결식 위기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기획됐다.

지원금은 공단 임직원들이 모금한 사회공헌기금으로 마련됐고 기증한 긴급 생필품 사랑나눔키트 300상자(햇반·반찬 등 2천만 원 상당)는 용인시 복지정책과의 추천을 통해 저소득 가정 300세대에게 전달된다. 지역 경제의 선순환을 이끄는 소상공인도 돕기 위해 용인 내 소상공인 점포에서 지역화폐(온누리 상품권)를 활용해 ‘사랑나눔키트’를 구매했다.

이외에도 공단은 작년 10월 경영난에 빠진 지역 농가의 판로를 확대하기 위해 안양 전통시장에서 지역화폐로 경기미 6천250㎏를 구매해 안양 저소득 가정에 전달하는 ‘온 동네 행복드림’ 행사를 펼치기도 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지역과 이웃을 위해 따뜻한 손길을 보내주신 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공단의 따뜻한 마음이 용인시를 밝게 빛나게 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서명철 본부장은 “자영업자 분들이 그동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많은 희생과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며 공단이 사회적 책임 이행과 지역사회 상생·발전에 앞장서야 함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관심과 지원으로 지역사회 안정에 기여하여 ‘우리동네 행복’이 더 크게 찾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휘모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