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승원 의원, “도이치모터스 공소시효 3달, 김건희 여사 조사해야”
정치 국회

김승원 의원, “도이치모터스 공소시효 3달, 김건희 여사 조사해야”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국회의원(수원갑)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소시효가 3달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김건희 여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 후 기소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인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SNS에 ‘여러 의혹 밝혀진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사건, 검찰은 당장 소환 조사 후 기소해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소시효가 불과 3달밖에 남지 않았다. 사건 고발이 이뤄진지 2년 여가 지났음에도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개입 의혹은 단 한점도 풀리지 않고 있다”라며 “성역없는 수사를 약속했던 검찰이 유독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만 침묵을 고집하며 수사를 미루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3년 간 주가조작 선수와 소통하며 주식을 자유롭게 거래한 점 ▲고가매수, 허위매수, 통정거래 등 전형적인 주가조작 수법들이 동원된 점 ▲7일 연속으로 18억원 넘는 도이치 주식을 사들인 적이 있는 점 ▲자신의 어머니가 내놓은 6만2천여주의 주식을 32초만에 전량 매수한 전적이 있는 점 ▲김 여사 명의 6개 증권 계좌에서 포착된 ‘수상한 거래내역’ 만 284건에 달하는 점 등을 제시하면서 김 여사가 이른바 ‘전주’로서 주가조작에 가담한 정황은 차고도 넘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조작을 몰랐다’고 주장하던 전주들에게 유죄를 선고한 2007년의 판례를 언급하면서 2007년 판례의 사건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유사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시간만 끌다가 수사를 흐지부지 끝낼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된다면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 ‘법 집행에 예외, 혜택, 성역이 있을 수 없다는 이원석 검찰총장의 취임일성이 헛구호가 아니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민현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