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버스 총파업 앞둔 경기도, 전 노선 준공영제 도입 추진
정치 도·의정

버스 총파업 앞둔 경기도, 전 노선 준공영제 도입 추진

버스 총파업을 앞둔 경기도가 전(全) 노선에 준공영제 도입을 추진하는 새로운 시내버스 안정화 대책을 27일 발표했다.

이는 경기도가 민선 8기 김동연 지사의 교통 분야 공약인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의 일환으로,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보다 더욱 확대된 내용이다.

앞서 도는 2026년까지 시-군 간 운행 비수익·필수·공익 노선 200개에 대해 준공영제 전환을 순차 추진하고, 시군 내 노선은 시장·군수와 업체가 자율적으로 준공영제 시행 여부를 결정·관리하도록 했다.

하지만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는 ‘준공영제 전면 시행’을 요구하며, 지난 16일 출정식을 나선데 이어 오는 30일에는 전면 파업을 예고한 상황이다.

이에 대책을 마련한 도는 시-군 간 비수익·필수·공익 노선의 준공영제 도입 대상을 당초 200개에서 전체 노선으로 확대하고, 2025년까지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도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면 시행 시 버스 업계의 혼란방지를 위해 준공영제 도입 방식을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가 아닌 ‘수입금 공동 관리형’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노극 도 교통국장은 “이번 확대 대책은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노사와 시군 등과 머리를 맞대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버스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주체들과 지속해서 열린 자세로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