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프로농구 KT 소닉붐, ‘빅맨’ 이두원, 전체 2순위로 영입
스포츠 농구

프로농구 KT 소닉붐, ‘빅맨’ 이두원, 전체 2순위로 영입

고양 캐롯, 센터 조재우·안양 KGC, 가드 고찬혁 1R 지명

2022 프로농구(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에 호명된 고찬혁(안양 KGC), 이두원(수원 KT), 조재우(고양 캐롯·왼쪽부터).연합뉴스

수원 KT 소닉붐이 2022 프로농구(KBL)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고려대 센터 이두원(23·204㎝)을 1라운드 2순위로 지명했다.

3년 연속 2순위 지명권을 얻은 KT는 27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서 고려대에 재학 중인 센터 이두원을 선택했다. 지난해 역시 KT가 2순위 지명권을 얻어 선택한 하윤기(203㎝)의 고려대 후배로, 빠른 발을 갖춘 ‘빅맨’으로 1라운드 1순위 유력 후보로 꼽혔었다.

이번 드래프트 참가자 중 최장신인 이두원은 이날 지명 뒤 “대학에서 부상으로 부진하고 많이 부족한 저를 좋게 봐주시고 1라운드 2순위라는 높은 순위에 뽑아주신 KT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KT는 2라운드 지명을 포기한 뒤 3라운드 2순위서 연세대 가드 박선웅(23·187㎝)를 선택하고 4라운드 지명을 포기했다.

또 1라운드에서 7순위 지명권을 행사한 ‘신생’ 고양 캐롯 점퍼스는 단국대 센터 조재우(24·200㎝)를 뽑아 취약점으로 꼽혔던 빅맨 보강에 성공했다. 조재우는 리바운드를 비롯, 공중볼 경쟁에서 투지를 보일 수 있는 자원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조재우는 “구력이 짧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좋은 감독·코치님을 만나 팀 선배들과 빠르게 적응해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양 캐롯은 이어 2라운드 4순위에서 성균관대 포워드 안정욱(23·194㎝)을 선택했고, 3라운드 7순위서 경희대 가드 조승원(24·181㎝)을 뽑은 뒤 4라운드 지명권은 포기했다.

한편, 1라운드 9순위 지명권을 쥔 안양 KGC인삼공사는 경희대 가드 고찬혁(22·186㎝)을 호명했다. 얼리드래프트로 참가한 고찬혁은 무빙슛과 점프슛을 모두 겸비하고 속공에 강점을 갖춘 슈터로 평가 받는다.

고찬혁은 “올해로 농구를 시작한 지 10년이 됐다. 10년 동안 농구에 쏟은 땀과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코트에서 증명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양 KGC는 2라운드 2순위서 동국대 포워드 유진(24·195㎝)을 지명한 뒤 3~4라운드에서는 지명을 하지 않았다.

한편, 이번 드래프트에는 42명(대한농구협회 소속 39명·조기 참가 선수 10명·일반인 3명)이 참가해 25명이 프로 팀의 선택을 받았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