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고양 캐롯, 데뷔 첫 해 강팀 변모 초석 다진다
스포츠 농구

고양 캐롯, 데뷔 첫 해 강팀 변모 초석 다진다

데이원스포츠, 고양 오리온 인수해 새롭게 출발…‘김승기 사단’ 출항 준비
외국인선수 2명 모두 교체·전성현 합류…연습 경기서 가능성·불안감 확인

허재 대표와 김승기 감독을 포한한 고양 캐롯 선수단이 훈련을 마친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고양 캐롯 제공

프로농구 고양 캐롯 점퍼스가 데뷔 첫 해 강팀으로 변모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

고양 캐롯은 지난달 25일 창단식을 통해 힘찬 첫 발을 내디뎠다. 데이원스포츠가 고양 오리온을 인수해 재창단한 고양 캐롯은 연고지 고양시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새 시즌을 맞게 됐다.

2022-23시즌을 앞두고 고양 캐롯의 가장 큰 변화는 코치진이다. 오리온 코칭스태프가 지난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고양 캐롯은 7년간 안양 KGC를 이끈 ‘명장’ 김승기 감독을 비롯 손규완 수석코치와 손창환 코치를 데려와 새 판을 짰다.

‘베스트 5’도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먼저 기존의 오리온 시절 외국인 선수를 모두 떠나보내고 2020-21시즌 고양 오리온서 뛰었던 디드릭 로슨과 2016-17시즌 KGC의 통합 우승 주역인 데이비드 사이먼을 영입했다. 둘 모두 이미 KBL리그서 검증됐기 때문에 팀 적응에는 큰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국내 선수로는 지난해 팀 전력의 핵심이었던 국가대표 이승현과 이대성이 각각 KCC와 한국가스공사로 떠나 객관적인 전력에서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현역 최고의 슈터 전성현이 고양 캐롯에 합류한 것이 위안거리다. 전성현은 지난 시즌 KGC에서 전 경기에 출장해 평균 31분54초를 소화하며, 경기당 평균 3점 슛 3.3개, 15.4점, 1.5어시스트, 2.2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따라서 고양 캐롯은 전성현, 조한진, 이정현, 한호빈 등이 주전으로 활약할 전망이며 박진철, 박해원, 최현민 등이 로테이션으로 힘을 보탠다. 다만 주전조와 백업선수 간의 실력 차이가 있어 이를 좁히는 것이 과제다.

고양 캐롯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한국가스공사, 서울 SK, 상무와 통영에서 합동 전지훈련을 통해 실전 감각을 쌓았다. 4차례의 연습경기에서 2승2패를 기록하며 가능성과 불안감을 동시 발견했다. 특히 전 코트에 걸친 강한 압박과 속공시 순간 스피드를 요하는 김승기 감독의 전술에 선수단 상당수가 체력적인 문제를 노출, 개막까지 이의 보완이 숙제로 남아있다.

김승기 감독은 “현재는 성과보다 선수들의 장점을 파악하고 팀을 꾸리는 과정이다. 향후 2-3년 뒤에는 강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계획을 짜고 있다”며 “최근 부상 소식을 전해 팬들이 걱정이 많은데 선수들의 훈련량이 이전에 적었기 때문에 그렇다. 시즌 전체를 소화할 수 있는 체력을 기르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할 과정이다. 선수들의 장점을 조합해 하루빨리 ‘원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