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SSG, 정통파 투수 이로운·KT, 잠수함 투수 김정운 1R 지명
스포츠 야구

SSG, 정통파 투수 이로운·KT, 잠수함 투수 김정운 1R 지명

이로운, 구속 150㎞ ‘파이어볼러’…김정운, 고교 최고의 사이드암 투수

5일 오후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3 KBO 신인드래프트서 10개 구단에 지명된 선수들이 허구연 KBO 총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KT 위즈가 대구고의 우완 정통파 투수 이로운(18)과 사이드암 투수 김정운(18)을 1라운드서 낙점했다.

SSG는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3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5순위로 투수 이로운을 지명했다.

이로운은 2학년이던 지난해 최고 구속이 150㎞가 넘는 파이어볼러로 주목받았지만, 올 시즌 부상을 입어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그러나 부상 복귀 후 변함없는 구위와 안정적인 제구를 선보여 SSG의 선택을 받았다.

키 184㎝, 몸무게 98㎏의 건장한 체격을 갖췄으며, 이번 시즌 13경기서 2승(2패), 평균자책점 1.80, 29피안타, 48탈삼진, 7자책점을 기록했다.

류선규 SSG 단장은 “고등학교 선수로는 드물게 몸쪽 승부가 가능한 구위형 투수라 눈길이 갔다. 팀에 필요한 유형의 선수”라고 이로운을 1라운드서 지명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SSG는 2라운드서 대전고 투수 송영진을 지명한 것을 비롯, 김정민(경남고·외야수), 안현서(경기고·투수), 김건웅(연세대·내야수), 박세직(성남 야탑고·외야수), 김민준(북일고·내야수), 류현곤(청담고), 이승훈(배재고·이상 투수), 김건이(영동대·포수), 김준영(세광고·투수)을 3~11라운드서 뽑았다.

또한 ‘디펜딩 챔피언’으로 가장 늦은 10순위 지명권을 쥔 KT는 김정운을 호명했다.

김정운은 186㎝, 85㎏의 신체조건을 갖춘 유망주로 경주중을 거쳐 대구고에 재학 중인 U-18 국가대표 투수다. 최고 구속 147㎞의 직구와 안정적인 슬라이더를 바탕으로 2022 시즌 20경기서 12승(1패), 평균자책점 1.16, 37피안타, 94탈삼진, 9자책점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공격적인 성향과 두둑한 배짱을 갖춘 고교 최고의 잠수함 투수로 평가받고 있다.

나도현 KT 단장은 “우리 팀 고영표의 뒤를 이을 선수다. 실력과 인성을 모두 갖춘 인재여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KT는 이어 2라운드서 장충고 외야수 정준영을 지명했고, 3라운드부터 송민석(경남고·내야수), 김건웅(성남고·투수), 이준휘(휘문고·포수), 유현인(단국대·내야수), 황의준(수성대·외야수), 정진호(청담고), 이준명(동의대), 강건(장안고·이상 투수)을 11라운드(5라운드는 LG에 양도)까지 뽑았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