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폭우에 광주서 실종된 남성, 팔당호서 숨진 채 발견
지역사회 광주시

폭우에 광주서 실종된 남성, 팔당호서 숨진 채 발견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내린 비로 광주시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지점에서 A씨(64)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당국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던 해병대 전우회가 해당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시신이 앞서 집중호우가 쏟아질 당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신원 파악에 나선 결과, 지문 감식을 통해 A씨가 폭우가 쏟아질 당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임을 확인했다.

한편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남매 사이인 A씨(64)와 B씨(77·여)가 실종됐다.

당시 두 사람은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조치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한상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