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 그곳&] 마스크 두 겹 쓰고 ‘열공’... 학교서 독서실서 ‘고군분투’
사회 현장, 그곳&

[현장, 그곳&] 마스크 두 겹 쓰고 ‘열공’... 학교서 독서실서 ‘고군분투’

‘코로나 세대’ 수능 D-100일
궂은 날씨 속 학부모도 사찰 찾아 ‘합격 기원’
입시전문가 “9월 모의고사 전 전범위 마스터를”
道교육감 “남은 기간 수험생 물심양면 지원”

image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일 앞둔 9일 오후 수원특례시내 한 스터디카페에서 수험생들이 수능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코로나19 사태로 1학년 때부터 마스크를 쓰고 학창시절을 보내야 했던 고3 수험생들이 수능 100일을 남겨두고 저마다 입시전략을 점검하며 ‘막판 스퍼트’를 올리고 있다. ‘코로나 세대’로 불리는 이들은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위협에도 지난 3년 동안 목표했던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하루하루 ‘책상 위 전장’에서 각자의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9일 오후 3시께 수원특례시 팔달구 골든존스터디카페. 총 58석을 갖춘 이곳에서 만난 최진석군(19·가명)은 코로나19 감염을 걱정이라도 한 듯 마스크를 두 겹을 겹쳐 쓴 채 ‘열공’ 모드에 빠져 있었다. 최군은 “수시가 아닌 정시를 목표로 하기 때문에 막판까지 건강관리에 전념할 계획”이라며 “남은 기간 학교와 스터디카페를 오가며 약점인 수학 선택과목 ‘기하’를 집중적으로 공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후 1시30분께 여름방학을 맞은 수원 효원고에서도 집 대신 교실을 찾은 고3 수험생들이 옹기종기 모여 오답노트와 모의고사 시험지를 복습하며 ‘땀방울’을 흘리고 있었다. 한현미양(19)은 “오전 8시에 학교에 나와 오후 4시50분까지 공부한 뒤 독서실에서 하루를 마감하는 시간표에 맞춰 일상을 보내고 있다”면서 “약한 과목 위주로 공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학 입시 100일을 맞아 수험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도 분주히 움직이며 자녀들의 합격을 기원했다.

이날 오전 수능 합격 기원 도량으로 알려진 의왕시 대한불교 조계종 청계사. 전날 0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이 곳에 쏟아진 378.0mm의 폭우도 학부모들의 발길을 끊을 수는 없었다.

오영준(51)·김진숙(49·여)씨 부부도 이날 오전 9시께 화성시 자택에서 출발해 2시간 만에 이곳 청계사를 찾았다. 비에 흠뻑 젖은 오씨 부부는 “둘째가 고3 수험생인데, 100일 남은 시점에서 공부하는 자식을 위해 기라도 넣고 싶어 청계사를 방문했다”며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아이가 끝까지 최선을 다해 원하는 성과를 이루길 희망한다”고 힘줘 말했다.

입시 전문가들은 서울권 소재 대학 정시선발 비율이 45%대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재수생이 증가함에 따라 100일 동안 강도 높은 수능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재수생과의 경쟁이 어느 해보다 치열할 수 있는 해이며 9월 평가원 모의고사 직전까지 수능 전 범위를 마스터한다는 1차 목표를 갖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남은 기간 수험생들이 가지고 있는 모든 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학부모님과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모든 교직원이 함께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수험생들을 격려했다.

정민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