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보건소, 건강진단결과서 발급 중단… 수원만 왜? 외식업 구직자들 ‘울고 싶어라’
사회 사회일반

보건소, 건강진단결과서 발급 중단… 수원만 왜? 외식업 구직자들 ‘울고 싶어라’

병원마다 1만2천원~5만원 제각각...3천원인 보건소와 최대 16배 차이
市 “방역업무 차출, 인력 부족...코로나 추이 지켜보며 재개 고민

image
지난 3일 오후 수원특례시 장안구보건소 앞에 보건증발급 등 보건소 업무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조주현기자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수원특례시가 경기 지역 시·군 중 유일하게 보건소 내 건강진단결과서(보건증) 발급을 잠정 중단하면서 시민들이 비용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민간 병원의 비용은 공공기관보다 최대 16배 비싸기 때문이다.

4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자 보건소 인력을 방역 업무에 투입하기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건강진단결과서 발급 업무를 무기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보건증은 음식점·카페 등 식품 및 요식업계에 근무를 희망하는 시민이 필수적으로 받아야하는 서류다.

이에 따라 시민들은 건강진단결과서 발급을 받기 위해 민간 병원으로 발길을 돌리고 있으나 기존보다 몇배나 오른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며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본보가 수원특례시의 홈페이지를 통해 민간 병원의 건강진단결과서 비용을 조사한 결과, 한 건당 최소 1만2천원에서 최대 5만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보건소에서 발급받을 때 드는 비용(한 건당 3천원)보다 최대 4만7천원 비싼 수준이다.

더욱이 관내에서 일하려는 수원시민은 지역 보건소에서만 이를 받아야 하는 것으로 규정됐기 때문에 인근 용인특례시나 의왕시 등 타 지자체 보건소에 방문할 수도 없는 실정이다.

여기에 보건증 발급이 일시적으로 재개됐던 지난달 1일부터 24일 동안 2천110건의 해당 서류가 발급되는 등 이와 관련한 수요가 꾸준히 있는 마당에 이러한 행정이 중단되자 시민들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최찬경씨(25·가명)는 “가을부터 아르바이트를 구해볼 생각이었으나 돈이 없는 취준생 입장에선 민간 병원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라며 “타 지자체에서는 3천원에 발급 받을 수 있는 것을 왜 수원시민만 몇배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냐”고 토로했다.

정재훈 서울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공공보건은 시민을 위한 것으로 아무리 코로나19 사태라도 중단돼선 안 된다”며 “시가 인력과 예산 부족 등의 한계를 뛰어넘어 이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보건소 인력 부족 및 예산 문제로 당장 해결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유행이 다음 달 정점을 찍고 내려올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추이를 지켜보며 보건증 발급 업무 재개를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병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