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일렉트린, 국내 유일 해수부 형식승인시험 획득 배터리팩으로 화재 안정성 극대화 된 제품 선보여
경제 소비자·유통

일렉트린, 국내 유일 해수부 형식승인시험 획득 배터리팩으로 화재 안정성 극대화 된 제품 선보여

image
화재 발생에도 전이, 폭발하지 않는 배터리팩 시험 장면. 제공 일렉트린

선박용 추진기 및 배터리팩 설계·제조업체 일렉트린이 안전성을 극대화한 배터리팩 제조기술로 업계 안팎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일렉트릭은 11일 세계 최고 수준으로 알려진 해양수산부의 선박용 배터리팩 형식승인 시험 절차를 모두 통과했다고 밝혔다. 해당 시험은 열확산 및 열폭주 전이시험, 전자파적합시험, 고장모드영향분석(FMEA)을 통한 센서고장 시험을 포함한 40여가지 세부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강제로 배터리팩 내부의 특정 셀에 화재를 발생시켜 다른 셀로 화재 및 폭발이 전이되는지를 테스트하는 열확산 및 열폭주 전이 시험을 무난히 통과했다는 점이 산업계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최근 전기차 화재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일렉트린의 배터리팩 제품이 선박 뿐 아니라 육상EV 및 에너지저장장치 분야에서도 개발되는지 여부를 묻는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렉트린은 이 외에도 최초 국내기술 전기유람선인 안산 시화호 유람선에 배터리팩을 포함한 전기추진 시스템 일체를 해수부로부터 최종 인증 받고 마지막 운행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일렉트린 관계자는 "중소형 선박용 전기추진시스템 선도 업체로써 사용자의 인명 보호와 관련된안전 관련 기술들은 일렉트린 기술개발 목표 1순위로 향후 야기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영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