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은혜, 경단녀 취업 지원 ‘커리어우먼 점프지원금’ 180만원 지원
6·1 지방선거

김은혜, 경단녀 취업 지원 ‘커리어우먼 점프지원금’ 180만원 지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는 18일 “도내 경력단절 여성이 취업을 준비하는 기간에 ‘커리어우먼 점프지원금’을 180만원을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경력단절 여성(이하 경단녀) 관련 공약 발표를 통해 “경기 여성들이 일하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 다시 사회로 돌아와 존중받고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게 돕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경단녀는 144만 명에 달하고, 이 중 30%인 약 45만 명이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커리어우먼 점프지원금’ 지원 대상은 주 근로시간이 20시간 미만이고, 사업자 등록증을 미보유한 기준 중위소득이 100%이하 가구의 만30세부터 만59세까지의 여성이며, 분기별 45만원씩 1년간 총 180만원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또한 “경기도 경단녀 지원 프로그램을 ‘기업의 필요’에 맞게 개편해 양질의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경단녀 지원을 위해 200억의 예산을 투입했지만, 취·창업자 수는 전년에 비해 20%나 줄었다. 특히 전체 경단녀 수 대비, 경기도의 취·창업자 수는 8%로, 157억 예산을 지원해 취·창업자수 13%를 기록한 서울시에 비해 예산 대비 성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업의 수요와 필요에 맞는 실질적 교육 프로그램이 부족하거나 교육이 이뤄지지 않다 보니, 취업으로까지 이어지지 못한 것이라고 김 후보는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점점 늘어날 도내 첨단 산업 수요에 맞춰 정보기술(IT), 빅데이터 등 고부가가치 업종 특화형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여성 10명 중 9명이 결혼, 임신과 출산, 자녀 육아와 교육 때문에 직장을 그만뒀다”며 “저도, 출산과 육아 그리고 가족 돌봄을 위해 커리어를 내려놓았던 적이 있었기에 그것이 얼마나 큰 결심인지 잘 알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는 이어 “함께 ‘잘 사는 경기’를 만들기 위해, 경기 여성들의 경력과 능력을 최대한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