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6·1 국회의원 재보선 7곳 ‘미니총선’...성남 분당갑 촉각
6·1 지방선거

6·1 국회의원 재보선 7곳 ‘미니총선’...성남 분당갑 촉각

국민의힘, 2~3일 공천신청 접수

6·1 지방선거와 함께 열리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경인 지역에서 성남 분당갑과 인천 계양을 2곳으로 확정됐다.

1일 국회의원의 지방선거 출마로 재보선이 확정된 지역구는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선 김은혜 전 의원의 성남 분당갑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송영길 전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등 총 7곳이다.

이번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의 최대 관전포인트는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등판 여부가 거론되는 성남 분당갑이다.

현재로서는 이 전 지사의 출마 가능성은 낮지만 안 위원장의 출마가 가시화될 경우 후보등록(12~13일)까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안 위원장이 성남 분당갑에 출마할 경우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시너지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속적으로 나온다. 특히 안 위원장이 인수위원장 임기를 마치는 대로 김 후보의 총괄선대위원장 등을 맡으면 더할 나위 없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제기하고 있다. 인수위 해단식은 오는 6일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성남 분당갑 출마여부와 관련, “출마에 대해서 전혀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일단 부인했다. 국민의힘 6·1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윤상현)도 2일과 3일 양일간 후보 공천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하지만 후보 경선 여부를 안 위원장을 감안, 6일 이후 결정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성남 분당갑에는 민주당의 경우 박병석 국회의장 비서실장으로 20대 국회에서 이 지역을 지역구로 뒀던 김병관 전 의원이 재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경선에 나섰던 박민식 전 의원이 이날 출마선언을 했고, ‘굿바이 이재명’ 저자로 대선 정국에서 주가를 높였던 장영하 변호사도 거론되고 있다.

한편 재보선이 확정된 지역구는 민주당 의원 지역의 경우 강원 원주갑(이광재 강원지사 후보), 제주을(오영훈 제주지사 후보)이다. 국민의힘 의원 지역은 대구 수성을(홍준표 대구시장 후보), 충남 보령서천(김태흠 충남지사 후보), 창원 의창(박완수 경남지사 후보)이다.

김재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