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 난민 관련 기사 등 기획 돋보여
사람들 독자권익위원회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 난민 관련 기사 등 기획 돋보여

image
21일 오전 경기일보사에서 열린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 4월 회의에서 이달 경기일보 편집 내용에 대해 의견을 밝히고 있다. 김시범기자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이재복)가 ‘한국에서 태어나 자라도…한국인은 될 수 없는 아이들’ 난민 관련 기사 등 경기일보 기획기사에 대해 호평했다.

경기일보 독자권익위원회는 21일 오전 경기일보 1층 중회의실에서 4월 정기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이재복 위원장(수원대 미술대학원장)과 우재도 미래정책개발원 이사장, 유창재 전 경기신용보증재단 영업부문 상임이사, 장성숙 ㈔중소기업융합경기연합회 고문, 류명화 경기시민연구소 ‘울림’ 공동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유창재 위원은 한국은행에서 정하는 기준금리와 대출금리 변동 사항에 대한 기획기사 필요성을 등 제안했다.

유 위원은 “각종 매체를 통해 한국은행에서 정하는 금리 기준을 보면 기준금리가 0.2%면 대출금리는 벌써 0.7%나 된다”며 “이런 사실을 접하는 독자들은 가슴이 철렁한다. 은행에서 금리를 정하는 기준이 복잡하겠지만 경기일보에서 이런 것에 대한 집중 취재해 도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류명화 위원은 ‘한국에서 태어나 자라도...한국인은 될 수 없는 아이들’(경기일보 4월21일자 13면)에서 난민 아동에 대한 그림자 같은 삶의 이야기를 정확하게 짚어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획 기사는 정말 좋은 기사 같다”며 “한번 내고 끝내는 일회성 기사가 아닌 계속해서 다뤄줬으면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장성숙 위원은 ‘경기도 내 산단 노후화 가속 시설개선·구조 고도화 절실’(경기일보 4월8일자 6면)을 관심 깊게 살펴봤다고 전했다.

그는 “이 문제는 20여년전부터 계속 제기돼왔던 문제지만 현재까지 해결을 하지 못했다”며 “이런 기사가 계속 나와 노후 산단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우재도 위원은 요즘같이 선거 기사만 쏟아지는 상황에서 경기일보 지지대 기사가 마음 한구석을 따뜻하게 해 준다며 이런 잔잔한 감동이 있는 기사들을 더 노출할 수 있는 방안을 주문했다.

이재복 위원장은 “각 위원님들이 하시는 얘기를 잘 들었다. 경기일보에서 보다 좋은 기사를 발굴하기 위해 힘써주고 도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더욱 노력해 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