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한국원폭피해자協, 경기일보에 감사패…"76년 숨죽여 운 원폭피해자 눈물 닦아줘 뭉클"
정치 끝나지 않은 원폭피해자의 악몽

한국원폭피해자協, 경기일보에 감사패…"76년 숨죽여 운 원폭피해자 눈물 닦아줘 뭉클"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 이규열 회장(왼쪽 여섯번째) 일행이 30일 오후 경기일보사를 방문해 원폭피해 연속보도에 대해 본보 이순국 사장(왼쪽 다섯번째)과 취재팀에게 감사패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76년이란 긴 세월 숨죽여 울어온 우리 원폭피해자들에게 따뜻한 온기와 감동을 선사해주셔서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회장 이규열)는 30일 반세기 넘는 시간 동안 응어리진 ‘한(恨)’을 해소하고자 노력한 경기일보와 경기도를 찾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원폭피해자협회는 이날 오후 경기일보 소회의실에서 열린 행사를 통해 경기일보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행사에는 경기일보 이순국 사장ㆍ이민용 상무이사ㆍ최종식 기획이사ㆍ이용성 편집국장, 경기ON팀과 원폭피해자협회 이규열 회장ㆍ정정웅 서울지부장ㆍ심진태 합천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원폭피해자협회가 감사패를 전달한 이날은 대한민국 정부가 한국인 원폭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나서야 할 의무가 있다고 헌법재판소가 인정한 지 정확히 10년이 지난 날이어서 의미를 더했다. 지난 2011년 8월30일 헌법재판소는 ‘한국인 원폭피해자들의 배상청구권 문제에 대한민국 정부가 구체적 해결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위헌’이라고 결정 내린 바 있다.

이규열 회장은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이순국 사장 대리 수상)하면서 “경기일보는 한국인 원폭피해자의 76년 아픔과 그 고통, 고된 생활을 하는 원폭피해자와 그 후손들의 실태에 대해 심층 취재를 했다”며 “이번 보도를 통해 많은 국민의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 국민 모두의 관심사로 보도해주신 경기일보사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ON팀에게도 감사패를 전달하며 “한국인 원폭피해자들과 그 후손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해준 경기ON팀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경기ON팀의 보도 이후 원폭피해자에 대한 유례 없는 관심과 지원의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경기도청을 방문한 (사)한국원폭피해자협회 이규열 회장(오른쪽)이 이용철 도 행정1부지사에게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전달할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조주현기자

원폭피해자협회는 경기도청을 방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도 감사패를 수여했다. 감사패는 이용철 도 행정1부지사가 대표로 전달받았다.

이용철 도 행정1부지사는 “광복 76년이 지났으나 직접 폭탄 피해를 입은 1세대뿐 아니라 후손인 2ㆍ3세대까지 유전적 질환 등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데, 도의 행정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돼 감사할 따름”이라며 “원폭피해자들의 희생은 결코 잊으면 안 된다. 도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더욱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하자는 의미를 가진 기획취재팀으로 이호준ㆍ최현호ㆍ김승수ㆍ채태병ㆍ이광희ㆍ윤원규기자가 소속돼 있다.

경기ON팀=이호준·최현호·김승수·채태병·이광희·조주현기자

※ ‘경기ON팀’은 어두운 곳을 밝혀(Turn on) 세상에 온기(溫氣)를 전합니다.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