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전문가 제언] “정확한 정보로 불안 해소”...“접종자 인센티브 제공해야”
사회 팩트체크

[전문가 제언] “정확한 정보로 불안 해소”...“접종자 인센티브 제공해야”

현저히 낮은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추가로 확보된 백신을 인센티브와 연계해 접종 확대에 주력하고, 일부 백신의 부작용 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전환이 선행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부작용 없는 약물은 없을뿐더러 국내에서 접종한 백신의 부작용은 타 약물 대비 심각하지 않다는 게 이유다.

장영욱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박사는 “국내 백신의 부작용은 심한 게 아니지만 대량 접종 과정에서 주목도가 높아 위험하다는 프레임이 씌워졌다”며 “결국 접종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하며 접종자에 한해 자가격리 면제, 5인 이상 집합금지 해제,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접종률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도 “백신 부작용 문제는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접종과정에서 인과관계가 제대로 파악되지 않았다”며 “백신 효과가 이미 데이터로 검증된 만큼 정부와 언론 모두 백신의 안전 문제와 관련한 명확한 홍보와 보도가 필요하며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접종률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집단 면역의 기반을 세워 오는 3분기 이후로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및 재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관련 인자 중 가장 큰 위험 요소는 연령인 만큼 고령자 중심의 우선 접종을 이어나가야 한다”며 “이후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확보한 추가 백신을 적극 활용해 3분기 이후로는 집단 면역 기반도 갖춰져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팩트체크팀=양휘모·박준상·권재민·김승수·김태희·한수진·장영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