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도로위의 허수아비 교통봉사자] 중. 법적 권한 없어도 ‘필수 요소’
사회 도로위의 허수아비 교통봉사자

[도로위의 허수아비 교통봉사자] 중. 법적 권한 없어도 ‘필수 요소’

경찰만으론 역부족… 봉사자 도움 절대적

교통봉사자의 수신호가 법적 권한이 없어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과 모범운전자만으론 사실상 교통통제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교통봉사자들에게 법적인 권한을 부여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9일 경찰과 모범운전자연합회 등에 따르면 경기도 내 일선 경찰서의 현장 교통관리 인원은 대부분 3개 팀ㆍ9~12명가량이다. 이들은 평시 상습적으로 교통난이 발생하는 현장에 상주하면서 교통정리를 통해 원활한 교통흐름을 유도한다. 현장 한 곳에는 통상 경찰차 1대와 인원 3명이 배치, 교통이 혼잡한 장소가 3곳만 되도 모든 인원이 투입돼 예비 인원이 한 명도 없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각종 행사 개최 또는 폭우 및 폭설로 인한 교통정리가 필요한 경우가 발생하면 가용 인원이 부족해 법적으로 교통지시 권한을 갖고 있는 모범운전자의 도움을 받아 교통정리에 나서고 있다.

 

현재 경기남부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모범운전자는 2천500여 명으로, 아무런 보수도 받지 않고 순수한 봉사정신으로 교통통제 지원에 나서고 있어 점차 인원이 줄어들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매년 경기남부지역 모범운전자 모집에는 150여 명이 지원했지만, 지난해에는 50명도 채 지원하지 않았다.

 

경기도모범운전자 남부지부 관계자는 “2천여 명이 넘는 모범운전자가 각종 현장에서 경찰의 교통정리를 돕고 있는데, 자원봉사 형식으로 본인의 시간을 쪼개서 나가는 것”이라며 “일과 휴식의 균형을 중요시하는 젊은 층의 특징 때문인지 신규 모범운전자 유입은 없다시피 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경찰에 이어 모범운전자까지 인력난에 허덕이면서 교통통제 활동에 ‘녹색어머니회’와 ‘해병대전우회’ 등의 역할이 절대적인 상황이다. 현재 녹색어머니회와 해병대전우회에는 각각 42만여 명, 30만여 명의 회원이 경찰을 도와 경기남부의 교통봉사자로 활동하고 있다. 법적으로 교통통제 권한이 없는 이들이지만 실제 현장에서는 사실상 모든 교통통제 상황에 투입돼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이에 교통봉사자들에게도 교통통제를 할 수 있는 법적 권한을 부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봉사자의 지원이 없다면 인원 부족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도로 위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인력이 바로 교통봉사자”라며 “이들에게 법적인 권한을 부여해 다양한 교통 상황에 책임감 있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태병ㆍ이상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