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포천 생태하천복원 상권 죽인다”
					
				

“이 구간에서 제일 좋은 상권을 몰락시키려는데, 대체 누구를 위한 공사인지 모르겠어요” 인천 부평구가 추진하는 하천복원 사업이 주민들의 통행권과 인근 상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 25일 구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총 사업비 2천241억원 규모의 굴포천 생태하천복원사업 첫 삽을 떴다. 이 사업은 그동안 인근 주민과 상인들이 주차장으로 사용해온 굴포천 복개부를 해체해 혁신센터 조성, 지역상권 활성화, 보행환경 개선 등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이다. 사업구역은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부흥교~백마교~부평구청으로 이어지는 1.2㎞ 구간으로, 이 구역의 굴포천을 복원해 주민에게 돌려주겠다는 게 구의 구상이다. 하지만 이곳 주민들과 상인들은 이 사업이 주거지와 상권을 동서로 단절시켜 통행권을 방해해 결국 상권마저 붕괴할 것이라 우려하고 있다. 구는 사업 구간 곳곳에 ‘통행다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이 계획에 주민의 이동이 많고 상권이 크게 발달한 곳이 빠졌기 때문이다. 현재 계획상 ‘통행다리’가 없는 구간은 부흥로258번길~부평대로 87번길이다. 이곳은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구간으로 대림·욱일·한국·대우·우성아파트 등에 사는 주민들은 주로 이 길을 통해 인천지하철1호선 부평시장역을 이용한다. 또 인천1호선 부평시장역 인근 버스 정류장을 통해 7호선 부평구청역 방향이나, 수도권 전철 1호선 부평역 방향으로 가는 버스를 탈 수 있는 등 교통요지 역할을 하는 구간이다. 자연스럽게 이 구간에 각종 음식점과 카페 등이 우후죽순 생기면서 인근에서 가장 큰 상권으로 자리 잡았다. 또한 맛집들도 밀집해 있어 이곳을 찾는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는 게 인근 주민과 상인들의 설명이다. 전제선 부평1동 주민·상가 대책위원장은 “이 상권 일대에 맛집이 즐비해 수년 동안 단골손님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라며 “굴포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을 시작한 이후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했을 때보다 매출이 확 줄었다”고 했다. 그는 또 “사업을 완료해도 하천으로 인한 상권 단절로 접근성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구에 이 구간에 통행다리를 만드는 계획을 세워달라고 진정서를 냈지만, 계획을 다시 세우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며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구 관계자는 “환경부로부터 기술검토 등을 받아 통행다리 계획을 세운 것”이라며 “이를 수정하려면 ‘한강유역환경청’의 사업변경 협의와 기술검토가 필요한 사항으로 시간이 걸린다”고 했다. 김수연기자

ISSUE PICK

현장의 목소리 chevron_right

 안내판도 없이... 부천 원종사거리 공사 '원성'

“무질서한 공사현장이 전쟁터 같아 무섭습니다” 22일 오전 11시께 부천시 원종동 원종사거리. 이곳에서 만난 원종동 주민 A씨(55)는 횡단보도를 건너려다 가슴을 쓸어 내려야만 했다. 눈앞에서 갑자기 공사 차량이 속도를 내고 지나 갔기 때문이다. 원종동 원종사거리 편도 3차선 가운데 2개 차선은 이미 포장이 벗겨져 노면은 흙투성이었다. 나머지 1개 차선도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근로자 10여명이 비지땀을 흘리며 아스팔트 포장작업을 하고 있었다. 공사현장 곳곳에는 크레인과 공사 차량 등이 세워져 있었다. 그 한켠 1개 차선에선 차량들이 이곳을 지나가기 위해 줄을 선 채 정체됐다. 차량들이 지나갈 때마다 흙먼지가 뽀얗게 일어나면서 시야를 가렸다.사정은 이런데도 공사를 알리는 안내판은 단 1개도 설치되지 않았다. 부천시 원종사거리에서 대형 건설사가 안내판도 없이 포장공사를 진행,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22일 부천오정경찰서와 대우건설 등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원종사거리 대곡소사복선전철 4공구 현장에서 오는 24일까지 아스팔트 포장공사를 진행 중이다. 대우건설은 이 과정에서 편도 3차선 중 2개 차선을 막고 1개 차선만 차량 통행을 허용하고 있으며, 공사현장에 안내문 등을 설치하지 않아 교통체증으로 주민들과 운전자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고 있다. 운전자 B씨(43)는 “안내판이라도 제대로 설치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토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공사를 알리기 위해 현수막을 걸었는데 안 보였다면 보완하겠다”고 해명했고, 부천오정경찰서 관계자는 “주민 불편이 없도록 철저하게 관리·감독하겠다”고 말했다. 부천=김종구기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