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량 늘며 확진자 급증…변이 바이러스 또 검출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들이 두 배 이상 급증한 가운데 새로운 세부 계통의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또 검출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1만3천296명)의 2.64배 수준인 3만5천72명이다. 휴일이 지나고 검사를 희망하는 시민이 늘어 확진자 역시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16일 검사건 수는 5만1천610명이었으나 이날에는 13만5천339건으로 조사됐다. 다만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10일(4만9천923명)보다 1만4천851명, 2주일 전인 지난 3일(5만1천118명)보다 1만6천46명 각각 적은 것으로 집계되는 등 감소세가 확연하다. 더욱이 이번 확진자는 화요일 기준(발표일) 지난 2월1일(1만8천333명) 이후 15주 사이 가장 적은 것으로 산출됐다. 위중증 환자는 8일 연속 300명대인 333명이며,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27명이다. 경기도에선 9천9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1주일 전(1만1천334명)보다 2천244명 적은 수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세부 계통 변이 바이러스인 ‘BA.4’, ‘BA.5’ 등을 처음 발견했다. 해당 바이러스는 앞서 발견된 ‘BA.2.12.1’과 다른 것으로 현재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유행하고 있으며 전파력과 같은 세부 정보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해당 바이러스가 중증도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BA.4 1건은 해외 유입사례이며 BA.5 2건은 국내 발생이다. 확진자들은 4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별다른 증상을 겪지 않고 있다. 한편 방역 당국은 지난주(5월2~8일) 전국의 코로나19 위험도를 ‘중간’ 단계로 평가했다. 이정민기자

104일 만에 1만명대…방역당국 “안착기 시점, 20일 결정”

신규 확진자 발생이 104일 만에 1만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방역 당국은 확진자 격리 의무가 해제되는 단계인 ‘안착기’ 시점을 20일 결정하기로 했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천296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1천779만5천357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인 2만5천434명보다 1만2천138명 줄어들었으며, 지난 2월1일 이후 104일 만에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명대로 감소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0일 398명을 기록한 이후 일주일 연속 300명대를 유지했다. 사망자 수는 35명으로 전날(48명)보다 13명 적어졌다. 경기지역에선 3천57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4천명 미만은 지난 1월24일(2천917명) 이후 111일 만이다. 아울러 방역 당국은 오는 23일로 잠정 예정된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 전환 여부와 관련해 전문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수렴한 뒤 중대본 협의를 거쳐 오는 20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북한의 경우 예방접종이나 진단 검사 시스템을 거의 갖추지 못해 공식적으로 발표된 내용보다 훨씬 더 심각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대북 지원과 관련, 정부는 상당한 여유분의 백신을 비축해 놓고 있어 남북 간 협의가 이뤄진다면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치료제는 자국민 사용 우선권을 명확히 한 뒤 조치해야 한단 입장을 밝혔다. 이정민기자

일요일 15주 만에 3만명 미만…먹는 치료제, 12세 이상 기저질환자로 확대

하루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일요일 기준 약 석달 만에 3만명 아래로 줄어든 가운데 방역 당국이 12세 이상 기저질환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치료제를 확대 처방한다.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2만9천581명)보다 4천147명 적은 2만5천434명이다. 1주일 전인 지난 8일(4만48명)보다 1만4천614명, 2주일 전인 이번달 1일(3만7천760명)에 비해 1만2천326명 각각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일요일(발표일 기준)에 하루 확진자가 3만명 미만으로 발생한 것은 지난 1월30일(1만7천522명) 이후 15주 만이다. 하루 확진자 규모는 지난 4일 이후 12일째 5만명 이하를 유지하는 등 감소세가 확연하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338명으로 엿새째 300명대를 이어가고 있으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48명이다. 경기도에선 전날 6천982명보다 1천182명, 1주일 전인 지난 8일 8천553명보다는 2천753명 각각 감소한 5천800명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16일부터 화이자의 ‘팍스로비드’와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라게브리오’의 처방 대상을 12세 이상 기저질환자, 18세 이상 기저질환자로 각각 넓힌다. 현재까지 먹는 치료제의 처방 대상은 60세 이상, 면역 저하자, 40세 이상 기저질환자 등이다. 기저질환은 당뇨, 심혈관질환, 만성 신장질환, 만성 폐질환, 체질량지수 30㎏/㎡ 이상, 신경발달장애 등을 의미한다. 이번 확대 대상인 12·18세 이상 기저질환자를 비롯해 60세 이상 등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이러한 치료제를 처방받을 수 있다. 한편 북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정부는 이번주 초 방역 및 환자치료 지원을 공식 제의할 방침이다. 이정민기자

3만명대로 감소…방역 당국, 확진자도 백신 접종 권고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3만명대로 줄어든 가운데 방역 당국이 확진자에 대한 추가 백신 접종을 권고했다.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전날(4만3천925명)보다 8천19명 적은 3만5천906명이다. 목요일(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2월3일(2만2천905명) 이후 14주 만에 가장 적은 시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다. 여기에 일일 확진자는 지난 4일(4만9천55명)부터 9일 연속으로 5만명 미만을 기록하는 데다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5일(4만2천289명)과 비교해 6천383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8일(5만7천456명)보다 2만1천550명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3일 연속 300명대인 354명이며 하루 사망자는 63명이다. 경기도에선 8천38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1주일 전(1만242명)보다 1천854명 감소한 수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그동안 ‘가능하다’는 허용 수준과 달리 확진자에 대해 추가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자연면역 체계가 명확하지 않다는 전문가의 판단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1·2차 접종을 받은 확진자에 대해 양성 판정 3주 후 백신을 맞아달라고 부탁했다. 3·4차 백신을 맞은 확진자를 대상으론 3개월 후로 이러한 접종을 권고했다. 한편 코로나19 감염으로 입원하거나 격리된 시민은 13일부터 생활지원비를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감소세 유지…고위험군 검사부터 처방까지 패스트트랙 도입

신규 확진자 발생이 감소세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정부는 고위험군에 대한 검사부터 처방까지 하루 안에 이뤄지는 패스트트랙 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4만3천925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 수는 1천765만8천794명으로 집계됐다. 통상 확산세가 두드러지는 수요일임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만9천933명)보다 6천8명 감소했고, 일주일 전인 4만9천64명에 비해 5천139명 줄어들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15명 감소한 383명으로 이틀째 300명대를 유지했다. 사망자 수는 29명으로 이는 지난 2월14일 이후 86일 만에 20명대로 줄어든 수치다. 경기지역에선 전날(1만1천334명)보다 830명이 적은 1만50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이날 윤석열 정부는 출범 후 처음으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해 일상 회복의 ‘안착기’ 진입 시점을 논의했다. 안착기는 확진자 격리 의무가 해제되는 단계로, 정부는 오는 23일을 1차 시점으로 제시한 뒤 향후 방역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고위험군인 고연령층, 기저질환자 등이 하루 안에 코로나19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패스트트랙 체계 도입을 발표했다. 다만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반 의료체계 전환’은 안착기 이후 단계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이날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거리두기 해제 3주차였던 지난주(5월2~8일)의 전국 이동량은 2억8천325만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 이동량(2억5천516만건)보다 약 11% 증가한 수치인데, 전국 이동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복귀한 것은 지난주가 처음이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두배 증가…‘BA.2.12.1’ 5건 추가 발견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가운데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추가로 검출됐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2만601명)보다 2만9천332명 증가한 4만9천933명이다. 검사량이 적어 확진자도 적게 나오는 주말과 휴일의 영향이 사라지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시민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3일(5만1천121명)과 비교하면 1천188명 적은 데다 2주일 전인 지난달 26일(8만341명)보다는 3만408명 감소한 것으로 산출됐다. 위중증 환자는 81일(지난 2월18일 385명) 만에 300명대인 398명으로 전날(431명)보다 23명 줄어들었다. 하루 사망자는 62명으로 11일 연속 두자릿수를 유지했다. 경기도에선 전날(5천487명)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한 1만1천32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BA.2)보다 전파력이 20% 이상 강한 것으로 알려진 ‘BA.2.12.1’에 걸린 시민 5명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해당 바이러스의 국내 누적 확진자는 총 6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지난달 17일 국내에서 처음 검출된 BA.2.12.1은 미국에서 유행 중인 바이러스로 이번에 확진된 5명 역시 같은 달 18·22·24·28일(2명) 미국에서 귀국했다. 이들 중 일부는 현재 인후통 증상을 겪고 있다. 한편 최근 1주일(5월4~10일)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5명 중 1명은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어린이날 등 연휴에 따른 이동량 증가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또 방역 당국은 병·의원 등 의료기관의 전문가용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양성자를 확진자로 인정하는 체계를 당분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정민기자

신규 확진 1주일 전보다 ‘증가’…정부 “유행 감소세 정체 여부, 내주 확인될 듯”

주말과 휴일의 영향으로 전국 일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만명대로 줄어든 가운데 유행 감소세가 정체될 조짐이 나오고 있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전날(4만64명)보다 1만9천463명 적은 2만601명이다. 주말과 휴일 사이 검사를 희망하는 시민이 적어 확진자 역시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날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2일(2만76명)보다 525명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월요일(발표일 기준)에 확진자가 증가한 것은 지난 3월14일(30만9천768명으로 1주일 전보다 9만9천69명 증가) 이후 8주 만이다. 이 때문에 유행 감소세가 둔화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18일 사적모임·영업시간과 같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이뤄지고 난 뒤 같은 달 25일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화까지 없어진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추측된 것이다. 이와 관련 방역 당국은 내주 유행 감소세 정체 여부가 명확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당분간 확진자 폭증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도 올해 가을까진 소규모 확산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이날 위중증 환자는 10일 연속 400명대인 421명이며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40명이다. 경기도에선 전날(8천553명)보다 3천66명 적은 5천48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는 1주일 전(5천341명)와 비교해 146명이 증가한 수치다. 이정민기자

'실외 마스크 해제' 이후 첫 주말, 신규 확진자 다시 4만명 ↑

코로나19 유행이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다가 다시 신규 확진자 수가 4만명대로 올라섰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해제된 영향으로 평가되는데, 이번주 확진자 규모가 향후 감소세를 전망할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만64명(경기 8천553명, 인천 1천708명) 발생, 누적 1천754만4천398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3만9천600명보다 464명 늘었으며, 일주일 전인 이달 1일 3만7천761명과 비교하면 2천303명 증가했다. 전주 같은 요일 대비 신규 확진자 수가 늘어난 건 지난 3월 말 유행세가 정점을 찍고 나서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풀린 뒤로 외출 인파가 넘쳐난 만큼 감소세 정체로 이어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어린이날부터 어버이날로 이어지는 징검다리 연휴로 인한 진단검사 인원 변동의 일시적인 영향도 배제할 수 없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감염 재생산지수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유행 규모가 감소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먼저 코로나19 수리모델링 TF가 최근 발표한 유행 예측에 따르면, 정은옥 건국대 교수 연구팀은 현재 수준의 감염재생산지수(0.69)가 지속될 경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는 11일 3만700명까지 내려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2주 뒤인 오는 18일엔 2만2천200명까지 줄어든 뒤 4주 후인 내달 1일에는 1만2천100명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주 안에 신규 확진자 수가 네 자릿수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권오규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공공데이터분석연구팀장은 이동통신 위치 데이터로 집계한 읍명동 단위 이동량과 지난달 26일~이달 3일 시도별 누적 확진자 수를 분석한 결과, 일일 확진자 수가 꾸준하게 줄어들어 일주일 뒤엔 전국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 이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4명 늘어난 423명으로 집계됐으며, 전국 중증병상 현황은 2천501개 중 509개가 사용되며 가동률 20.4%를 기록했다. 아울러 전날 숨진 코로나19 확진자는 71명으로 직전일 대비 12명 감소했다. 이정민기자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