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현장, 그곳&] 공공청사 공사장 ‘셧다운’ 공포… 피해 눈덩이
사회 현장, 그곳&

[현장, 그곳&] 공공청사 공사장 ‘셧다운’ 공포… 피해 눈덩이

철근·시멘트 공급 올스톱 초읽기... 시공사, 완공 일정 차질 ‘노심초사’
의왕 ICD 반출입량 ‘뚝’ 떨어져... 서울교통公 노조, 오늘 파업 예고

image
정부와 화물연대의 교섭이 결렬된 지난 28일 안양시 한 레미콘 업체에 운행을 멈춘 레미콘 차량들이 주차돼 있다. 레미콘 업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하루 617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윤원규기자

“이대로 가다간 공사기한을 맞추지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공사 자체가 ‘올스톱’될 위기입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의 파업이 6일 차에 접어들면서 경기지역 공공청사 건설 현장에 이른바 ‘셧다운’ 공포가 드리워졌다.

29일 오전 10시께 수원특례시의회 신청사 공사 현장(팔달구 인계동). 이달 중순까지만 해도 축구장 약 한 개 크기인 해당 공사장(대지 면적 6천342㎡)에는 하루 수십대의 대형 화물차량이 오갔으나 이날은 철문이 굳게 닫혀 있는 등 적막감만 가득했다.

지난해 11월 시작된 해당 현장은 현재 35%의 공정률을 보이며 골조 공사 단계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이번 파업으로 시멘트 공급이 중단되자 타설(구조물의 거푸집 등 빈공간에 콘크리트 따위를 부어 넣는 행위)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하는 실정이다. 더욱이 시멘트 업체에 요청한 물량마저 제대로 수급할 수 없게 되자 수원특례시와 시공사는 내년 12월 완공 일정에 차질을 빚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착공된 경기신용보증재단 신사옥(2024년 6월 완공 예정, 영통구 이의동)도 12.5%의 공정률로 한창 공사가 진행돼야 하나 이날 중소형 화물차량 한 대만이 오가는 등 고요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번 파업에 따라 철근 공급이 끊기면서 시공사는 남은 해당 자재로 겨우 공사를 이어가고 있지만 이마저 다 사용하게 되면 공사가 멈추게 된다. 시공사가 발주처에 공사 기한 연장 요청을 고민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상황은 경기주택도시공사 융복합센터 신축공사 현장(영통구 이의동)도 마찬가지다. 경기주택도시공사 관계자는 “소요자재의 운반이 지연되면서 공사가 원활치 않은 것은 사실”이라고 걱정했다.

이런 가운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선 긴장감이 맴돌았다.

대형 화물차량 2대는 순찰차의 호위 하에 이곳에 진입했으며 일부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운송기사의 차량 운행을 잠시 막은 뒤 파업 동참을 호소했다.

특히 올해 의왕 ICD의 월요일 평균 반출입량은 2천937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이나, 지난 28일 반출입량은 592TEU에 그치는 등 반·출입량이 뚝 떨어진 실정이다.

대한건설협회는 성명을 통해 “국내 모든 건설현장이 셧다운 위기에 처한 만큼 화물연대는 파업을 중단하고 현장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경기도를 관통하는 8호선 등의 운영사인 서울교통공사 노조 역시 안전인력 확충 등을 요구하며 30일 파업을 예고, 시민들의 출퇴근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이정민기자·이다빈·서강준수습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