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화물연대 총파업 ‘직격탄’, 인천 곳곳 물류 피해 확산
인천 인천사회

화물연대 총파업 ‘직격탄’, 인천 곳곳 물류 피해 확산

인천항만 물동량 70% 이상 ↓... 레미콘 공장 ‘셧다운’ 본격화
철강·정유업도 운송차질 가속... 오늘 정부 업무개시명령 논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화물연대)의 총파업이 5일째 이어지면서 인천지역 레미콘 업체의 생산 중단 등 산업계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인천항만의 물동량은 70% 이상 급감한데다, 지역 내 철강·정유업계 등의 운송 차질 등 여파가 확산하고 있다.

28일 인천지방해수청, 철강‧시멘트‧정유업계 등에 따르면 인천해수청은 지난 27일 오후 4시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인천항의 1일 화물반출입량은 3천189TEU로 집계했다. 이는 지난달 1일 평균 반출입량인 1만3천229TEU 보다 74.91% 감소한 수준이다. 또 인천항 컨테이너 터미널 장치장의 포화 정도를 의미하는 장치율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73.4%로 나타났다. 인천해수청은 파업이 장기화해 장치율이 80%를 넘어서면 항만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역 내 기업들의 운송 차질로 인한 여파가 크다.

레미콘(회반죽) 공장들은 시멘트 공급을 받지 못하면서 공장 문을 닫기 시작하는 등 ‘셧다운’이 본격화하고 있다. 인천 중구에 있는 A시멘트는 이날부터 시멘트 재고 부족으로 레미콘 생산을 중단했다. 또 서구에 있는 B레미콘도 같은 이유로 29일부터 문을 닫을 예정이다. 앞서 서구의 C산업도 지난 25일부터 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에 따라 인천지역 내 기초·골조공사를 한창 하는 일부 건설현장 등의 시멘트 납품도 줄줄이 멈춰설 것으로 보인다.

한 레미콘 운전기사 D씨(38)는 “시중에 풀린 시멘트가 없다고 회사가 문을 닫았는데, 당장 생계가 막막하다”며 “이 때문에 아파트 건설 공사 현장도 작업을 중단한다고 한다”고 했다.

또 현대제철 인천공항은 1일 1만t의 철강 제품을 생산하고 있지만, 운송을 하지 못해 제품 출하를 전면 중단했다. 현재 공장 내부에 제품을 쌓아두고 있다. 다만 그동안 재고품 없이 계속 제품 출하가 이뤄진 탓에 큰 피해가 발생하지는 않고 있다.

이와 함께 정유업계도 유류운반 차량 및 탱크로리 기사들의 파업 참여로 일선 주유소의 제품 공급 차질 우려가 나온다. 파업 전 지하 기름탱크(저장고)에 담아둔 재고량을 모두 사용하면 주유소의 영업 중단 가능성이 크다. 남동구의 한 주유소 사장 E씨(55)는 “미리 4만~5만ℓ의 기름을 기름탱크에 채워놨지만, 현재로선 10일이 고작”이라며 “파업이 길어지면 보급이 끊겨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이날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와 5일만에 협상을 했지만 1시간50분 동안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정부는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하고, 29일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화물연대에 대한 업무개시명령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