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시, 골목상권 활성화로 지역경제 육성 추진
인천 인천경제

인천시, 골목상권 활성화로 지역경제 육성 추진

인천시가 지역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인 골목상권 지원에 나선다.

14일 시에 따르면 총 2억4천만원을 투입해 ‘골목상권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도시개발 및 비대면 소비 증가와 경기악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골목상권을 살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는 골목상권 공동체 상권에 자리잡은 소상공인이면 누구나 20인 이상의 공동체를 만들어 신청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오는 25일까지 공동체를 마련하기 위한 ‘공동체 지정 신청 및 활성화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 시는 심사를 통해 이달 말까지 골목상권 공동체 지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 시는 지원사업 유형으로 ‘상권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 ‘상권 시설환경 개선 사업’, ‘방역물품 구입’ 등 3개 분야로 나눠 사업계획서를 받을 예정이다. 시는 총 12개 상권을 지정하고,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앞서 시는 지난해 골목상권 활성화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인천시 골목상권 공동체 육성 및 활성화 지원 조례’를 마련했다.

조인권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는 정부 정책 및 예산이 집중하지만, 지역의 다수인 골목상권에는 정책과 지원이 많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골목상권이 경쟁력과 브랜드를 갖춘 지역 경제 주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지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