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의정단상] 고양, 서북부 중심에서 한반도 중심도시로
오피니언 의정단상

[의정단상] 고양, 서북부 중심에서 한반도 중심도시로

image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고양시는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엿보이는 도시다. 고양시 내 6개의 종합대형병원, 계획도시의 쾌적한 주거환경, 호수공원과 공원길로 조성된 자연환경, 학군, 공항접근성, 각종 문화생활 인프라까지, ‘살기좋은 도시’라는 말이 참 어울린다.

그러나 지리적으로 북쪽에 치우쳐 있다는 점, 질 좋은 일자리가 부족하다는 점, 수도권규제, 그린밸트규제, 군사규제 등 이중 삼중 규제로 발전이 더뎌 왔다는 점 등은 한계로 지적된다.

필자 역시 느끼는 바가 많다. 약 20년 전 일산 문촌마을에 거주한 적이 있는데, 서울로 출퇴근하면서 지하철 3호선을 이용하고 자가용을 이용하면서도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그런데 최근 여의도 국회로 출퇴근하려면, 새벽같이 집을 나서고 퇴근시간이 넘어 집으로 돌아와야 한다. 한편,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기업유치를 위해 관계자들을 만날 때, 수도권규제로 인한 기업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를 듣기도 한다.

이제 우리 지역의 한계를 뛰어넘어 문제를 풀어내는 것이 필자에게 주어진 과제다.

우선 다른 도시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 성남시 같은 경우도 위례, 판교 등 신도시가 늘어나면서 ‘나쁜 베드타운’으로 전락할 위기를 겪었지만, 자족도시 조성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았다. 다행히 우리 일산도 지난 수년간의 노력 끝에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 CJ라이브시티 등 기업유치를 위한 발판이 마련된 상황이다.

다만, 예전처럼 국가권력을 통해 기업을 유치하는 방식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기업들의 요구가 무엇인지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특정 산업에 특화된 도시는 기업들에 큰 유인이 되므로, 이와 관련된 산업기반을 잘 마련해 놓아야 한다. 필자가 그간 중단됐던 CJ라이브시티의 공사 재개를 최우선 과제로 풀어내고, IP콘텐츠융복합클러스터 유치에 사활을 건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한편, 현재 조성 중인 일산테크노밸리는 6개의 대형종합병원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 지역의 특성을 살려 ‘바이오’라는 콘텐츠를 입히고 있다. 이를 위해 매달 고양시 국회의원들과 6개 대형병원 병원장들이 만나 관련 현안을 논의해 왔으며, 우리 의료기술이 한반도를 넘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평화의료센터 개소와 통일정보자료센터 유치를 이뤄내기도 했다. 남북 관계가 경색된 지 오래됐지만, 향후 남북 관계가 개선된다면 우리 고양시는 북한을 넘어 유럽까지 뻗어나가는 동북아 의료기술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다.

이런 배경에서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다가올 미래를 준비하는 것이다. 기업유치를 통해 도시의 활력을 높이는 것뿐 아니라, 시대에 맞지 않은 낡은 규제를 조정해야 한다.

지난 2020년, 필자는 국회에서 ‘수도권정비계획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기존 시군별로 3개 권역 가운데 하나로 지정하던 것을 서울을 제외한 4개 이상의 광역으로 나누고 이들 지역 간에 과밀억제권역, 성장관리권역, 자연보전권역이 적절하게 배치돼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해당 법안이 통과된다면, 향후 기업유치 등 우리 지역 발전이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필자는 향후 다양한 논의를 통해 우리 지역의 ‘한계’를 ‘기회’로 극복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우리 고양시가 ‘수도권 서북부 중심도시’를 넘어 ‘한반도 중심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국회와 지역을 오가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