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구리시 일시 중지된 에코사업…“대승 차원의 결단 필요”
지역사회 구리시

구리시 일시 중지된 에코사업…“대승 차원의 결단 필요”

구리시가 우여곡절 끝에 사업 재개를 이뤄낸 구리·남양주시 에코 커뮤니티사업(민간투자 자원회수시설)이 민선8기 들어 일시 중지사태를 빚으며 사업 지체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수개월 동안 진행된 3자 제안공모 마감일을 불과 며칠 앞두고 중지사태를 빚은 후 뚜렷한 진척이 없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구리시의회가 27일 구리시 환경사업소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신동화 의원은 “구리시 소각장은 지난 2001년 준공, 22년 째 운영되면서 내구연한 15년을 훨씬 경과해 대보수 등 종합적 개선대책이 시급하다”며 “이는 지난 2017년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통해 검토된 결론을 보더라도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현재의 소각장 시설개선은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하루 반입량을 고려할 때 상당 기간 소각하지 못한다고 볼 때 큰 차질이 우려되며 특히 음식물 폐기물 대한 재활용 가능한 자원화도 지자체가 가야 할 정책”이라며 “안정적이고 지속적 폐기물 처리를 위해 소각로 대보수는 반드시 필요하고 자원화 시설도 시급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소각로 신설 등 자원화시설은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닌 필수 사항으로(일시 중지된) 소위 에코사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면서 “오랫 동안 추진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은 행정적으로 치유해야 하고 이제 더 이상 실기해서 더 큰 재앙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승적 차원의 결단이 요구된다”고 촉구했다.

정은철 의원도 “에코 사업이 일시 중지라 했는데 아무런 진척 없이 수개월 만 흘러가고 있다. 현재까지 특별히 결정된 것이 없는 것으로 보이는 데 이유가 특별히 있는가”라고 따졌다.

시 관계자는 “말 그대로 전면적 재검토를 위해 일시 중지로 보면 된다”면서 “사업 추진에 대한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는 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가 우여곡절을 거치며 중단한 지 4년 만에 재추진키로 한 에코 커뮤니티사업은 민선8기 들어 전면 재검토 명목으로 지난달 제3자 제안공모 마감일을 불과 수여일 앞두고 중지 조치를 내려 논란을 빚고 있다.

구리=김동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