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국화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국화

소소한 아침에 눈 시리게 맑더니

국화 한 송이 세상 속에 그림같이 피었다

천년 회상의 향기인 양

기다린 인내의 세월 속에서도 그 자태 찬연하다

 

그리움 하나 향기 속 노래 위에 날개를 달며

순백의 사랑은 샛바람을 타고 무리 지어 날고

돌인 듯 침묵한 꽃송이 한가운데

눈감고 짚어보는 지난 세월이 갈래 없다

 

가랑잎 구르는 인생의 갈급한 시간에

곱게 모은 결곡한 자태는

불현듯 가슴 치는 은혜의 빛 한줄기에

국화 향기 속에서 소망의 하루를 연다


image

민병일

수원 출생. ‘한국시학’으로 등단.

저서 ‘예술에 혼을 담다’, ‘민병일컬렉션’

부산광역시문화상·봉생문화상·해운대문학상 수상.

부산시인협회,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