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물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물

모든 생명과

사물을 잠들게 하며

조용히 흐르는 물

 

어렵고 힘든 것이

인생사라는 것을

느낌조차 모른다

 

산전수전 겪는 것이

시간 속의

운명인 것을

 

그대는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만 흐르는

겸손함

 

내 목마름에 바가지가 된다


image

장경옥

<국보문학>으로 등단.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제2회 <시인마을 문학상> 수상.

시집 <파꽃>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