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기름값 연일 최고가…이번주 1L당 휘발유 35원, 경유 45원 뛴다
경제 경제일반

기름값 연일 최고가…이번주 1L당 휘발유 35원, 경유 45원 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연일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2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넷째 주(6월19∼23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1주 전보다 34.8원 오른 1L(리터)당 2천115.8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5월부터 유류세 인하폭이 기존 20%에서 30%로 확대되면서 5월 첫째 주의 휘발유 가격이 직전 주보다 44.2원 내렸지만, 이후로는 7주 연속 올랐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이달 11일 역대 최고가 기록(2012년 4월 2천62.55원)을 갈아치운 이후 날마다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또 이번 주 경유의 평균 가격은 1주 전보다 44.5원 오른 1L당 2천127.2원을 나타냈다.

국내 경유 가격은 국제 경유 수급 차질에 따른 가격 폭등으로 지난달 12일 역대 최고가(2008년 7월 1천947.75원)를 넘어섰고, 이후로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정부는 나날이 최고가를 경신하는 휘발유, 경유 가격을 잡기 위해 내달부터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법정 최고 수준인 37%로 더 확대하기로 했다.

유류세 인하폭이 기존 30%에서 37%로 늘어나면 휘발유는 L당 37원, 경유는 38원의 추가 인하 효과가 생기게 된다.

이연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