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가평 조종면 상판리 주민들 전차포사격장 확장 추진에 반발
지역사회 가평군

가평 조종면 상판리 주민들 전차포사격장 확장 추진에 반발

가평군 조종면 상판리 주민들이 국방부의 전차포 사격장 17배 확장 추진에 반발하고 있다.

26일 가평군과 주민대책위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그동안 주민들이 이전을 요구해온 전차포 사격훈련장인 ‘거접사격장’을 오히려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난 1972년 설치된 해당 사격장은 소음피해 등에 시달리던 주민들이 지난 2013년부터 폐쇄·이전민원을 꾸준히 제기하자 갈등해결을 위해 지난 2019년 민관군협의체가 구성된 곳이다. 협의체는 한동안 사격장 이전 등의 방안을 검토해왔다.

국방부는 그러나 이전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오자 주변 땅 약 3천200만㎡를 매입해 사격장을 현재의 200만㎡에서 3천400만㎡ 규모로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대상 부지에는 주만 200여가구가 거주 중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토지 감정평가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의 반발이 본격화했다. 사격장 입구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기획재정부와 국방부 등 정부 부처에 민원과 진정 등도 냈다.

주민들은 “관할 군부대가 일부 의견만 듣고 대다수가 부지 매입을 찬성하는 것으로 호도, 국방부에 사격장 확장을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관할 군부대는 지난 25일 주민들에게 부지매입 추진방안을 설명했다.

희망하는 주민의 땅을 시작으로 오는 2026년까지 부지를 매입하고 협의에 응하지 않거나 감정평가 결과에 동의하지 않는 나머지 땅은 강제 수용한다는 내용이다.

해당 군부대는 올해 위탁업체 선정, 보상협의회 구성 등의 추진일정도 마련해 놓은 상태다.

다만 군부대 측은 정책연구 결과와 기획재정부·국회 예산 편성 과정에서 계획 및 일정은 변동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말 주민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을 확인했다. 주민 모두 동의해야 감정평가 등 부지 매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평=신상운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