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6·1지선 격전지 맞수_의왕시장] 민주 김상돈 vs 국힘 김성제
6·1 지방선거

[6·1지선 격전지 맞수_의왕시장] 민주 김상돈 vs 국힘 김성제

의왕시는 지난 대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보다 1.27% 앞선 박빙의 결과를 보였다. 의왕시장은 제1회 지방선거에서 제7회 지방선거까지 2차례만 보수 정당이 차지했을 뿐 5번의 선거에서 민주당 등 진보 정당이 시장 자리를 차지하는 등 전통적으로 민주당 정서가 강세를 보였던 지역이다.

그러나 대선 이후 치러지는 이번 선거는 의왕 민심이 어느 후보, 어느 정당 등을 선택할 지 섣불리 결과를 예측할 수 없다.

특히 이번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김상돈 현 시장과 4년 전 시장선거에서 김 시장과의 대결에서 낙선한 뒤 국민의힘으로 말을 갈아 탄 김성제 전 시장 간 리턴매치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선거 10여일을 앞두고 백운밸리개발과 안양교도소 의왕 이전설 등을 놓고 공방이 벌어지는 등 의왕시장 선거는 그 어느 곳 보다 과열되는 양상이다.

image
더불어민주당 김상돈 후보가 선거 활동 중 지지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상돈 후보 캠프 제공

■민주당 김상돈, 지속가능한 의왕만들기

김상돈 후보는 자족도시 완성을 위한 중단없는 추진과 지속가능한 의왕발전을 위해 재선 도전에 나섰다고 밝혔다.

GTX-C 의왕역 정차실현과 대한민국 최초 경로당주치의제, 시정만족도 82.2%로 역대 최고 기록·메니페스토 최고등급(SA)달성·4년 연속 청렴도 전국 최고수준 달성 등을 성과로 내세우며 BRT·인동선·위례과천선 의왕역연장 등 교통혁명, 청계지구와 백운호수 중심의 친환경 주거단지조성, 첨단 지식기반산업벨트 조성, 의왕ICD통합 신성장 동력 확보 등 3개 권역으로 구분되는 특색있는 균형발전 추진을 공약했다.

의왕 토박이인 김 후보는 원주민 표에 민주당 조직, 외부 유입 시민의 지지를 받으면 당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바닥표를 훑고 있다.

하지만 카리스마가 부족하다는 지역 여론과 함께 부동산 투기문제 등으로 의혹이 제기돼 경찰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진 점이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그러나 민주당 김 후보 측은 “경찰 조사는 이미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다”면서 “외유내강의 성품을 갖고 있어 말보다는 실천을 중시하는 형으로 지난 4년 짧은 기간에다 코로나 19 상황에도 내손동 미래학교설립, 동안양변전소 지하화 등 그동안 풀지 못했던 현안을 해결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image
국민의힘 김성제 후보가 의왕 시내에서 차량 유세를 하고 있다. 김성제 후보 캠프 제공

■국힘 김성제, 의왕 다시 세우기

민선 5·6기 시장을 지낸 김성제 후보는 “‘의왕시를 다시 일으켜 세워 달라’는 시민의 열망에 따라 출마를 결심했으며 의왕의 새로운 10년을 준비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인덕원~동탄전철 조기개통을 비롯해 월곶~판교전철·오매기지구·왕곡복합타운도시개발, 기술직업센터건립 등을 공약으로 내세우며 민주당을 동반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한 조직에다 국민의힘 조직의 지지를 받으면 당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표심을 공략하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으로 내리 두번 시장에 당선된 이후 탈당, 무소속 시장출마에 이어 민생당 입당 국회의원 선거출마, 지난해 말 국민의힘 입당 등 잦은 당적 변경에다 시장 재직시 일부 사회단체가 비슷한 이름으로 서로 갈라져 민·민갈등의 씨앗으로 작용했다는 부정적인 여론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가 관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국힘의힘 김 후보는 “민주당 복당을 신청했으나 정치적모함으로 실현되지 않아 국민의힘에 입당하게 된 것”이라며 “국토부 출신의 도시개발전문가답게 강력한 추진력으로 의왕의 희망을 꽃 피우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선호·임진흥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