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5·18 기념물 '오월걸상'에 스며든 민주화 의미를 아시나요?
문화 문화일반

5·18 기념물 '오월걸상'에 스며든 민주화 의미를 아시나요?

image
경기도청 정문 도민쉼터에 설치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조형기념물 ‘오월 걸상’ 모습. 경기도 제공

시대를 밝힌 5월의 등불은 민주화의 성지인 광주에 몰려 있다. 옛 전남도청에 남은 엠(M)16 탄두 10개와, 전일빌딩 곳곳에 남겨진 245개의 탄흔. 그리고 이 모든 걸 알고 있는 ‘분수’와 ‘시계탑’까지 생활 저변이 전부 항쟁지다.

금남로에서 300여㎞ 떨어진 경기도청도, 전태일·박종철 등 민주열사가 영면한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도 모두 광주의 그 날을 기억한다. ‘5월 정신’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시대적 정신을 <오월걸상>으로 함께 되새기고 있다.

image
㈔광주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위성삼 이사가 지난 13일 광주 전일빌딩에서 관람객들에게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전일빌딩에서의 사건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은 총탄이 전일빌딩을 향해 오고 있음을 표현한 설치미술품. 이연우기자

지난 2020년 경기도청(팔달구) 정문 도민쉼터와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 입구에 도내 처음으로 설치된 <오월걸상>은 가로 220㎝×세로 170㎝ 크기의 석조 조형물이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면서 전국에서 4, 5번째로 동시 조성한 것이다. 당시 홍세화 오월걸상위원회 공동대표는 “불의에 항쟁하고 핍박받는 사회적 약자들이 서로 연대하고 경감하는 것이 광주 정신”이라며 “우리가 어떻게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과 성찰이 오월걸상 조형물에 담겨 있다”고 말했다.

image
경기도청 정문 도민쉼터에 설치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조형기념물 ‘오월 걸상’ 모습. 경기도 제공

의자 형태로 제작된 이 작품은 누구나 잠시 앉아 편히 쉬면서 민주주의를 되새기자는 취지를 반영하고 있다. 도청 오월걸상의 경우 홍성담 화백이 ‘행진’이란 판화작품을 걸상과 연결했으며, 모란공원 오월걸상은 이승수 화가가 검은색과 흰색 두 가지 색깔로 화합의 대동(大同) 의지를 담아 만들었다.

이러한 <오월걸상>은 광주라는 지역적 경계선과 1980년이라는 시대적 한계를 뛰어넘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전국화·현재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 말마따나 ‘광주의 5월’은 올해로 42년차에 이르기까지 아직 끝나지 않고 온 국민의 마음에 바로 새겨지길 기다리는 중이다.

정동년 5·18기념재단 이사장은 “시간이 흐르며 이젠 5·18 경험세대와 비경험세대가 나눠지게 됐다. 경험 세대는 어느덧 ‘과거 인물’이 됐지만, 시대를 이끌어 갈 전국의 비경험 세대인 ‘미래 인물’들도 민주화운동 42주년을 맞아 그 날의 특별한 의미를 기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