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특례시장 후보들, 기업 유치엔 한 목소리, 영통소각장엔 해법 제각각
지역사회 수원시

수원특례시장 후보들, 기업 유치엔 한 목소리, 영통소각장엔 해법 제각각

경기일보가 16일 주최한 ‘민선 8기 수원특례시장 후보자 초청 정책토론회’에서 거대 양당의 후보들은 도시정책에 따른 경제 활성화에 대해 궤를 같이하면서도 세부 사안에는 차이를 보였다.

국민의힘 김용남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후보는 이날 경기일보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가장 시급한 도시문제에 대해 기업 유치를 꼽았다.

김 후보는 “현재 수원의 GRDP(지역내총생산)는 성남의 3분의 2수준으로 삼성전자 본사가 우리 지역에 있음에도 기업도시라는 이미지가 없다”며 “이를 해결할 방법은 190만평 규모이자 수원 지역 전체 면적의 47%를 차지하는 수원군공항 이전뿐이다. 해당 시설이 이전되면 고밀도 개발이 가능해져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는 등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재준 후보는 수원의 입지에 기대를 걸었다. 이 후보는 “주거 환경, 교통난보다 더 시급한 것은 일자리 문제다. 과거 경기도의 수부도시인 수원의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 세수를 늘려야 한다”며 “첨단기업이 자리 잡을 수 있는 땅을 저렴하게 공급하면 서울과 가까운 수원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의 대보수 결정으로 주민 반발을 산 영통소각장에 대해 두 후보는 과거 쌓은 경험을 토대로 이전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 시절, 교도소와 같은 기피시설의 경우 서로 받고 싶어하지 않기에 검찰청 등 주민선호시설과 연동돼 옮겨져야 하는 것을 알았다”며 “이처럼 영통소각장도 주민선호시설과 한 데 묶어 옮기는 방안을 고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제2부시장 시절 시민 의견을 수렴한 경험이 있다고 밝힌 이 후보는 “당장 영통소각장의 대체 부지가 결정된다 하더라도 이전까지는 빨라야 5년 걸린다”며 “그 사이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쳐 새로운 부지를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상습 교통난이 발생하는 광교신도시에 대해선 두 사람 모두 대중교통망 확충을 내세웠다.

김 후보는 “동수원 IC를 입체화하는 동시에 세류역~권곡사거리~삼성전자~원천역~광교중앙역을 연결하는 수원 삼성선을 조성하겠다. 여기에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 완공도 필요하다”며 “더욱이 3만 세대 규모의 화성 진안신도시가 계획됨에 따라 광역 교통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수원역과 광교신도시를 연결하는 도시철도 트램 2호선을 만들어야 하며 수원 삼성선 역시 생각하고 있다”면서 “또 조차장 문제로 답보 상태인 서울 지하철 3호선을 광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지방자치 분야의 특례시에 대해선 두 후보 모두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진단했다.

김 후보는 “아직 대다수 시민은 특례시에 대한 특별한 체감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특례시 승격을 계기로 조직과 인원, 재정의 확충이 필요한 상황에서 주택국을 신설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관련 법률에 의해 재정 권한은 이양되지 않기로 했고, 30개 행정 권한 중 7개만 위임된 상황”이라며 “지역 국회의원 등과 재정 및 행정 권한을 확보해 새로운 지역의 미래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양휘모·이정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