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한국건강관리협회 '호국보훈의 달' 맞이 ‘국가유공자·보훈가족 등 사회공헌건강검진’ 시행
문화 문화일반

한국건강관리협회 '호국보훈의 달' 맞이 ‘국가유공자·보훈가족 등 사회공헌건강검진’ 시행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김인원, 이하 건협)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오는 6월부터 두 달 간 ‘국가유공자·보훈가족 등 사회공헌건강검진’을 시행한다.

건협 경기도지부 등 전국 17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에서 진행하는 이번 검진은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혈액질환·심혈관계질환·골밀도·간기능·통풍검사 등 총 57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검진대상자는 희망하는 건협 지부에 사전예약 후 검진 당일 국가유공자증 및 신분증 등을 지참해 공복상태로 방문하면 된다.

김인원 회장은 “국가유공자 및 가족분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지속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으로 더 많은 분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국가보훈대상자에 대한 예우를 통해 공익의료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건협은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의 복지향상을 위해 2002년부터 20년 간 총 10만여 명에게 검진을 제공, 질병의 조기발견·치료 및 건강증진을 도왔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