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詩가 있는 아침] 나는 봄비입니다
오피니언 시가있는 아침

[詩가 있는 아침] 나는 봄비입니다

살며시

얼음 풀린 길 가운데 작은 웅덩이에 머물러

열여섯 소녀처럼

꽃앙울 여드름 다닥다닥 단 채 들떠 있는

벗꽃가지 비춰 주는 거울이었다가

목 마른 까치에게 물 한 모금 나눠 주겠습니다

조그만 연못가

가느다란 버드나뭇가지 끝에서

물속 키작은 올챙이와 숨바꼭질 하다가

호젓한 호숫물에

물무늬 만들며 기웃거리는

봄 바람 손 잡고

새끼오리들 고무 줄 끌기 놀이 함께하겠습니다

송사리 놀고 있는 맑은 냇물 길 따라

마음 깊은 강물 어깨에 기대어

지난 이야기 두런 두런 나누며

조용조용 큰 바다로 흘러갈 것입니다

 

image

황영이

충남 당진 출생.

<국보문학>으로 등단,

경기시인협회 회원 <시인마을> 동인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