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전 심사 과정에서 점수 오기(誤記)…공정성 논란
정치 도·의정

경기도일자리재단 이전 심사 과정에서 점수 오기(誤記)…공정성 논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 사업에 따라 동두천시로의 이동이 예정된 가운데 공모 심사 과정에서 심의위원이 점수를 오기(誤記)한 사실이 확인돼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2일 경기일보가 확보한 도일자리재단 이전 관련 심사 자료를 살펴보면, 지난 2020년 8월 진행된 심사에서 심의위원 A씨(심의위원은 총 9명으로 구성)는 지역 연관 평가 항목에서 ‘지역주민의 참여 가능성 등 주민에게 미치는 효과’의 만점이 5점인데도 불구하고 심사 대상 시·군 9곳에 최소 8점에서 최대 9점까지 부여했다. 또한 ‘일자리 업무수행의 효율성 및 쾌적한 정주 환경 조성 가능 여부’ 역시 5점이 만점이지만, A씨는 최소 6점에서 최대 9점까지 점수를 줬다. 이날 심사 이후 일부 시·군은 이전 대상지에서 탈락했다.

상황이 이렇자 도일자리재단 측은 심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공공기관 이전 추진 중단을 주장하고 있다.

도일자리재단 한영수 굿잡노동조합 위원장은 이날 본보와 만난 자리에서 “상식에 맞지 않는 평가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일 수가 없다. 그런데 도는 민선 8기에서 제대로 숙고해 결정해야 할 이 사안을 졸속으로 해치우려고 밀어붙이고 있다”며 “도의 경쟁력을 키우고 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이번 공공기관 이전은 밑그림을 처음부터 제대로 그려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심사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며 “다만 결과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