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평택 야생오리 떼죽음 분석결과 ‘농약중독’ 확인
지역사회 평택시

평택 야생오리 떼죽음 분석결과 ‘농약중독’ 확인

지난 3월 평택 평궁리 일원에서 발생한 가창오리 집단 폐사 원인이 농약의 일종인 카보퓨란 중독으로 확인됐다.

앞서 평택시는 팽성읍 평궁리에서 집단 폐사한 가창오리 등 야생조류 폐사체를 수거,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야생동물관리원(이하 관리원)에 농약 성분 분석 등 검사를 의뢰(경기일보 3월4일자 6면)했다.

12일 평택시에 따르면 관리원은 현장에서 수거한 가창오리 폐사체 12마리를 부검, 중독여부를 검사한 결과 살충제로 사용하는 카보퓨란이 최대 ㎏당 2.961㎎ 검출됐다.

영국작물생산위원회(BCPC)에 따르면 카보퓨란의 치사량은 최소 ㎏당 2.5㎎ 이상으로 이번 검출량은 야생조류 등에게 치명적이다.

다만 현장에서 폐사체와 함께 수거한 볍씨에선 카보퓨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평택지역 환경단체들은 고의적인 농약 등 독극물 살포에 따른 야생조류 집단폐사를 막으려면 감시를 강화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할 필요성을 알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농약 살포로 집단 폐사가 발생하는 경우 상위 포식자가 폐사체를 먹고 2차 중독 등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앞서 가창오리와 함께 농약에 중독된 채 발견된 독수리 역시 폐사체를 먹은 데 따른 2차 피해가 원인이었다.

김만제 평택자연연구소장은 “겨울 철새인 가창오리는 관심 대상종이고 평택에선 봄철 가창오리가 번식을 위해 시베리아로 돌아갈 때 평택호 하류 인근을 지난다”며 “가창오리가 안전하게 북향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야생조류를 수렵하는 경우 야생도물보호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 등 홍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지현 평택시 환경허가팀장은 “재발 방지를 위해 철새가 지나는 시기 순찰과 계도 활동 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농약·유독물 등을 살포해 야생생물을 포획하거나 죽일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평택=안노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