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돌아온 K-액션’…5월 개봉 액션 영화 <범죄도시2>, <피는 물보다 진하다>
문화 문화일반

‘돌아온 K-액션’…5월 개봉 액션 영화 <범죄도시2>, <피는 물보다 진하다>

image
<범죄도시2>

한국 액션 영화들이 모처럼만에 극장가를 찾아온다. ‘K-액션’의 진수를 보여줄 개봉 예정 액션 영화들을 살펴봤다.

지난 2017년 개봉해 688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던 <범죄도시>의 속편, <범죄도시2>가 오는 18일 돌아온다.

<범죄도시2>는 가리봉동 소탕 작전 4년 뒤 금천서 강력반은 베트남으로 도주한 용의자를 인도받아 오라는 미션을 받는다. 괴물형사 ‘마석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강해상’을 잡기 위해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렸다.

영화는 한국과 베트남을 넘나들며 ‘범죄도시’ 시리즈가 앞으로 그려갈 세계관의 확장성을 보여준다. 더 확장된 세계관과 더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르는 새로운 빌런의 등장, 빌런을 추적하고 응징하는 짜릿한 액션, 거기에서 오는 통쾌함과 웃음까지 한 층 더 흥미로운 소재로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여기에 1편에서 등장한 금천서 강력반 1팀 반장 ‘전일수’와 가리봉동 사건 이후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삶을 위해 직업 소개소를 운영하며 살아가는 전 이수파 두목 ‘장이수’가 함께 등장해 특유의 재치 넘치는 웃음을 선사한다.

image
<피는 물보다 진하다>

이어 25일 개봉을 앞둔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액션 영화의 생동감을 고스란히 담았다.

연출을 맡은 김희성 감독이 “인간의 본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드보일드 누아르 액션으로 해석했다”고 말해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상황.

영화는 최대 청부폭력조직 백정파의 전설적인 해결사, 일명 도깨비라고 불렸던 ‘두현’과 그런 두현을 동경했던 ‘영민’의 악연을 담았다. 두현은 영민을 대신해 죄를 뒤집어쓰고 10년의 수감 생활을 하게 되고 영민은 도깨비 행세를 하며 조직을 장악하게 된다. 그러던 중 두현이 출소하게 되면서 영민과 조직을 상대로 싸움을 시작하게 된다.

배우 조동혁과 이완의 주연으로 악연으로 묶인 두 남자의 치열한 대립을 보여주며 거친 액션과 섬세한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멋 위주의 보여주기식 액션에서 벗어나 배우들의 감정이 담긴 리얼한 액션을 기획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칼 위주의 액션, 생동감 넘치는 카메라 워킹 등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액션을 선사한다.

김은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