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사설] 더불어민주당 인천을 뭘로 보나
오피니언 사설(인천)

[사설] 더불어민주당 인천을 뭘로 보나

이번에는 이재명이다.

인천의 대표 정치인인 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로 인천 민심에 불을 지르더니, 이번엔 이재명 상임고문이 송 전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다. 송 전 대표의 난데없는 서울시장 출마에 이어 이 고문의 뜬금없는 계양을 보궐선거 등장에 인천시민은 황당하다.

인천에서 국회의원 5선과 인천시장을 지낸 송 전 대표는 인천을 저버리고, 인천 연고가 전혀 없는 이 고문은 정치적 목적으로 그 자리를 파고든다.

민주당이나 당사자 모두 인천에 사전 설명이나, 공식 사과도 없다. ‘민주당은 도대체 인천을 뭘로 보나’ 인천 시민은 울화가 치민다.

이 고문이 뜬금없이 인천에 나타나 ‘계양구를 정치일번지로, 인천을 대한민국의 자존심으로 만들겠다’, ‘계양구를 제2판교로 성공시키겠다’라고 하면 인천시민은 곧이곧대로 믿고 환호성이라도 지를 것으로 보는 것인가. 대선급인 이 고문이 정치적 고향인 경기도 성남(분당갑)이 아닌 인천을 선택한 것에 대한 감사라도 할 줄 알았나.

민주당 인천지역 일부 의원의 행태도 볼 만하다.

송 전 대표의 인천시장 시설 대변인을 맡았던 허종식 의원을 비롯해 박찬대, 정일영, 이성만 등 지역 국회의원 4명은 지난 5일 국회에서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 요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이 고문의 인천 출마가 대선 당시 이 후보 지지자들의 간절한 소망’이란다. 민주당 일각에서 조차 ‘역풍’ 우려가 큰 데 말이다.

특히 허 의원은 경기도 연고인 이 고문의 인천 출마에 대해 ‘이 고문이 대선 후보로 나서 수 많은 표를 얻은 만큼 전국이 본거지고, 지역구이다’, ‘선거는 전쟁이고, 탱크라도 필요하면 동원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인천이 전쟁터의 최일선이고, 이 전 지사는 탱크란다.

인천시민은 누구를 위한 전쟁이고, 어디에 쓰는 탱크인지, 그리고 왜 인천에서 그 전쟁을 치러야 하는지 분간이 안 간다. 누가 인천의 주인이고, 누가 계양을을 이 고문의 본거지와 지역구로 허락했단 말인가.

명색이 인천 국회의원이고, 시민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헤아린다면 있을 수 없는 발상이다. 전쟁, 탱크 운운에 앞서 양해와 이해부터 구해야 한다. 아니 민주당은 아예 그러지 말았어야 옳다. 인천이 키운 대표 정치인 송 전 대표는 주변 인물들까지 몰고 서울로 떠나고, 2개월 전 대선에 패한 이 고문은 탱크처럼 인천으로 밀고 들어온다. 인천시민은 안다. 이들에게 인천은 정치적 도구이자 수단일 뿐 민심은 뒷전 이라는 사실을.

민주당, 인천을 도대체 뭘로 보나.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