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Book&] ‘책 읽어주는 동네 서점’…청명 book로
문화 문화일반

[Book&] ‘책 읽어주는 동네 서점’…청명 book로

image
청명book로 책방지기 김영미씨

책을 좋아해서, 사람들과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좋아서 시작했다. 좋아하는 책으로 빈 공간을 가득 채우다 보니 서서히 사람들이 찾기 시작했다. 책을 통해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서로의 이야기를 공유하며 어느새 지역의 이야기 방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2018년 문을 연 독립서점 ‘청명book로’다.

수원시 영통구 영통동 청명마을에 자리 잡은 청명book로는 숲해설가 김영미씨가 운영하고 있다. 15년간 독서모임, 책 강의, 숲 해설, 심리 상담 등 다양한 활동을 해왔던 그는 우연한 계기로 카페를 운영하게 됐고 다양한 메뉴 대신 자신이 읽었던 책을 하나둘씩 들여오기 시작했다. 김영미씨는 “내가 있는 곳엔 책이 있어야 한다. 어느 날은 5권, 또 어떤 날은 3권씩 책을 가져와 공간을 채우기 시작했다”며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책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좋아 사람들에게 책을 추천하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청명book로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그는 “책을 읽지 않는 사람에겐 읽기 쉬운 동화책을, 소설을 좋아하는 이들에겐 고전소설을, 영어를 구사할 수 있는 이들에겐 영어 원서 등 사람들의 특징에 따라 책을 추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명book로에선 책 추천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들이 이뤄지고 있다. 책을 정해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독서모임, 단 한 명 만을 위한 1대 1 독서모임,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초·중등 독서모임, 청명산에서 자연을 만끽하는 숲 해설, 책을 필요로 한 사람들을 찾아 책을 읽어주는 원데이 책수업, 세대별 고전 읽기 등이다. 사람들의 필요와 요구에 따라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있다. 김영미씨는 “책방을 찾는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이들이 필요한 것에 대해 알게 됐고 자연스럽게 책으로 대화를 나누게 됐다”며 “어떤 사람은 주인공이 아닌 주변 인물에 대해 공감하기도 하며 어떤 사람은 책의 배경에 집중하기도 한다. 책을 바라보는 시선, 필력, 공감하는 것 등 사람마다 다양한 의견이 나온다”고 설명했다.

청명book로에서 김영미씨의 목표는 하나다. 사람들과 책으로 오랫동안 소통하는 것. 김영미씨는 “우리는 책을 통해 배우는 것이 많다. 책을 소개하고 사람들과 책을 읽고 대화를 나누는 것은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라며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알고 생생하게 꾸준히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김은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