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경실련 “수원특례시, 체육시설용도 변경 수사 적극 협조해야”
지역사회 수원시

수원경실련 “수원특례시, 체육시설용도 변경 수사 적극 협조해야”

경기남부경찰청이 체육시설용지 용도 변경과 관련, 수원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에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8일 성명을 내고 “그동안 시는 각종 도시계획 수립 과정에 직접 민주주의 제도를 도입했다”면서도 “시민의 참여를 통한 시의 행정은 총체적인 부실로 귀결됐다. 관내 체육시설용지 6필지의 용도변경 과정에서 특혜 시비에 휘말린 것으로도 모자라, 도시계획위원회 일부 위원이 뇌물을 받았다는 의혹마저 불거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엄청난 사건이 일어나는 동안 시가 자랑하던 시민참여 기구는 아무런 견제도 하지 못했다”며 “입에 올리기도 민망한 특혜 시비와 뇌물수수 의혹이 뒤섞인 이번 사건의 진실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시에 적극적인 수사 협조를 촉구했다.

한편 지난 2015년 정자·천천·매탄·영통지구 내 체육시설용지 용도 변경 과정에서 당시 도시계획위원회 일부 위원이 뇌물을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진 경기남부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지난 26일 시 도시계획과 등 4개 부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이정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