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수원특례시 답보상태 경기남부공항 돌파구…화옹지구 발전방향 찾는다
지역사회 수원시

수원특례시 답보상태 경기남부공항 돌파구…화옹지구 발전방향 찾는다

28일 수원특례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 건설과 연계한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용역' 착수보고회 모습. 수원특례시 제공

수원특례시가 수원군공항의 예비이전후보지 주변 주민들에 대한 삶의 질 향상을 모색한다.

시는 2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경기남부 통합국제공항(이하 경기남부공항) 건설과 연계한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앞서 시는 올해 본 예산안에 3억원(경기일보 1월26일자 4면)을 반영,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인 화성시 화옹지구의 발전 방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모색하는 등 군공항 이전 논리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용역은 이번 달부터 내년 1월까지 10개월간 진행된다.

구체적으로 시는 경기남부공항 건설을 기반으로 일자리 창출 및 지속가능한 소득증대 사업을 발굴하는 한편, 중·장기적인 지원 계획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화옹지구 여론을 경청해 골프장 건설과 같은 주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 국방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특히 예비이전후보지의 행정기관인 화성시가 군공항 이전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는 상황에서 수원특례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반발 여론을 달래는 한편, 수년 간 답보상태인 해당 군사시설을 옮겨 수원과 화성을 포함한 경기남부지역 공동발전을 도모한다는 복안이다.

시 관계자는 “경기남부공항과 연계한 전철, 도로 등 교통 인프라 확충과 지역 경제를 지원할 수 있는 경제적 파급 효과를 고려해 볼 때 군공항 이전 사업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경기남부공항은 지역 주민의 관심을 많이 받는 사업인 만큼 투명한 정보를 기반으로 숙의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이정민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